posted by DGDragon 2004.10.27 13:53
© ブロッコリー/ギャラクシーエンジェる~ん制作委員会
© ブロッコリー・バンダイビジュアル・テレビ大阪


들어가기 앞서


  건슬링거 걸에서도 썼지만 군대 있을 시절에 나왔던 볼만한 애니들을 찾던 중, DC Incide의 애니갤러리를 알게 되었습니다. 게시판 자체가 재미있고, 이런저런 애니 감상평이 올라와서 좋더군요. 그런데 그곳에서 볼만한 애니 추천해달라면 꽤 많은 사람들이 갤럭시 엔젤(이하 GA)을 추천하더군요. 재미있다면서... 그래서 보게 되었습니다.

간단한 소개

  언젠지 알 수 없는(우주선이 날아다니니 미래긴 미래일텐데) 시대에 이름이 나오긴 나오는데 알 수 없는 왕국에서... 잃어버린 기술Lost Technology을 찾는 특수부대가 있습니다. 이름하여 Galaxy Angel. 근원을 알 수 없고 통제할 수도 없는 초강운을 타고난 우리의 주인공 밀피유 사쿠라바는 어떤 사건을 계기로 갤럭시 엔젤에 들어가게 되는데...

  무려 3기 합계 78화(맞으려나)짜리인데다 4기가 방송 예정 중인 장편으로, 일단 한 화가 10분으로 보통 애니메이션의 절반이지만 화수가 장난이 아닌 고로 엄청난 양을 자랑합니다.

  원래는 그냥 캐릭터로 승부하는 그저 그런 애니인가보다 하고 넘어가려고 했습니다만 3기까지씩이나 방송한 것도 그렇고 추천하는 글을 좀 봐서 보게 되었는데... 전부 한 화씩 끊어지는 내용이라 간편간편히 보기 좋은 애니로군요. 일단은 재미있게 봤습니다.

감상

  주 내용은 뭐 역시 엔젤대가 로스트 테크놀로지를 찾아 삽질하고 다니는 내용으로, 역시 캐릭터 중심적인 경향이 강합니다. 인터넷에 보면 만화책으로 있는 건 좀 심각한 이야기인 것 같은데, 저로서는 알 수 없는 일입니다.

  애니메이션 컨셉은 역시 ?생각없이 보고 웃을 수 있는 애니메이션이랄까. 전체 길이가 10분 밖에 안 되는 것도 그렇고 1화씩 딱딱 끊어지는 스토리도 그렇습니다. 개성 넘치는 5명의 주인공들의 이야기, 즐겁지요. 하지만 1기에서는 그 이상은 없습니다. 어떻게 보면 무의미한 시간 때우기로도 보이는군요. 나쁘게 말하자면 캐릭터 소개용 애니랄까. 브로콜리의 새로운 주력이라고 보기엔 포스가 모자란 듯 보입니다. 하지만 2기에서부터 진짜 재미가 시작된다고 하니 일단 2기부터 봐야겠지요.

  P.S : 밀피유의 목소리가 너무 보이시해서 실망.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3:50
ⓒ 士郎正宗 / Production I.G / 講談社 / 攻殻機動隊製作委員会
들어가기 앞서


 어쨌거나 제게 공각기동대는 가까이 하기엔 좀 먼 이미지였습니다. 일단 구해서 본 영화가 너무 난해해서 도저히 이해불능이었는데, 주변에선 훌륭하다고 난리고, 해석은 영화보다 더 어려우니... 그냥 저들의 세상이었습니다.

 그리고 군대에서 TV판을 얼핏 봤는데, 의외로 친숙하게 다가오고 볼만하게 느껴지더군요. 타치코마 덕분인 듯... 물론 분위기상 애니만 보면 애 취급을 해서 보지는 못했었습니다. 드디어 사회에 나와서야 보게 되었군요.

간략 스토리

 정부의 갖가지 더러운 일을 맡아서 처리하는, 소수 정예의 빠방한 인력과 자원을 자랑하는 공안 9과. 그들의 활약상입니다. 간단하죠?

감상 포인트

 극장판과는 별개로 모토코가 인형사와 융합하지 않았다는 가정하에 공안 9과가 범죄를 소탕해가는 것을 그리고 있는 TV 판은 웃는 남자SmileMan 사건이 큰 뼈대를 이루고 웃는 남자 사건을 쫓아가면서도 중간중간 소소한 사건들을 다루는, 일반적인 스토리 구조와 옴니버스식 스토리 구조를 반씩 합쳐놓은 듯한 독특한 구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놀라운 건 엄청난 작화의 퀄리티입니다. TV판의 한계를 넘어서 OVA와 극장판의 중간쯤에 있는 듯한, 그리고 3D CG를 타치코마와 자동차류의 전 메카닉에 쓰면서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듯한, 속된 말로 '돈 처바른' 그래픽은 정말이지 전투씬에서는 2번, 3번 돌려보게 만듭니다. 물론 이를 뒷받침해주는 사운드나 음악도 빠질 순 없지요.

 그리고 각 화마다의 다양한 전개, 연출 기법과 인간이 자신의 편리를 위해 만들어낸 것들이 인간을 지배해가는(돈, 넷 등등) 현실에 대한 생각 등등 즐길 거리가 무수히 넘쳐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딱딱하고 차가운, 오로지 전투와 살육을 위해 만들어졌음에도 공각기동대 최고의 캐릭터가 된 타치코마에게 이 애니의 감상 포인트를 주고 싶군요. 특히 각 화 끝에 나오는 '타치코마군'은 이 애니의 백미입니다. 정말정말 귀엽군요. 물론 이 애니의 2nd 주인공인 타치코마가 자신의 자아를 획득해 가는 과정이 제일 중요한 것이지만... 이 애니의 주제는 이 녀석만 주시해도 70% 이상은 이해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강력히 추천할만합니다. 별 5개 만점이라면 4개 반!

불만

 공각기동대는, 그 메시지가 철학적인 동시에 너무 난해하며, 그것을 언어로 주인공의 입으로 표출시킵니다. 그것을 이해하기가 힘들군요. 단순히 애니메이션으로 즐긴다면 나쁠 것은 없지만...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3:48
ⓒ Yu Aida/MMP?Mediaworks?”GUNSLINGER GIRL”PARTNERSHIP 2002

들어가기 앞서


 근래 제가 애니메이션을 찾을 때 신경쓰는 것 중 하나는 제가 군대가 있을 때 나온, 혹은 그 전의 애니라도 볼만한 작품을 찾아서 보는 것입니다. 건슬링거 걸도 이런 작품 중 하나로 운 좋게 뉴타입에서 보지 못했다면 영원히 못 봤을, 마이너이면서도 딱 제 취향인 애니메이션입니다.

배경


감상


 정말 강력 추천하는 애니메이션.

 P.S : 이 13화는 원작인 만화책이 겨우 2권 나왔을 때 만들어졌습니다. 3권이 나온 현재, 4권이 나오면 2기가 만들어질 수 있을까 기대하는 중. 하지만 1기도 시청률 저조로 도중하차 위기가 있었다고 하니 어떻게 될지 모르겠군요.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3:44
  기동전사 건담SEED Vol.1  후쿠다 미츠오 감독
ⓒ SOTSU AGENCY, SUNRISE, MBS
간략 스토리


인간이 우주에 콜로니를 만들어 살게 된, 가깝지는 않지만 그렇게 멀지도 않은 미래. 뻔한 설정이지만, 본토인 지구와 이들은 반목하게 됩니다. 스스로의 능력을 올리기 위해 유전자 조작을 한 이들의 비율이 높은(유전자 조작인은 코디네이터라고 불림) 콜로니(플랜트라고 부름)측은 결국 코디네이터에 대한 인종 차별과 콜로니에 대한 대우를 견디지 못하고 독립을 선언, 전쟁을 시작하게 됩니다. 그리고 자프트(플랜트의 군사조직 이름) 측의 신병기 MS에 고전하던 지구 연합은 비밀리에 중립국 오브의 콜로니에서 신형 MS를 건조하기 시작하고, 이를 눈치챈 자프트에선 건담 탈취를 위해 특공대를 보냅니다. 마침 건담 건조를 모르고 단순히 지도교수를 도와주기 위해 그곳에 갔던 주인공 키라 야마토는 혼란의 와중에서 어릴 적 헤어졌던 친구 아스란 자라를 만나는데...

감상 포인트

건담 시리즈 중 가장 최근 시리즈인 건담 시드. 총 4쿨 분량이며, 저야 군대에 있었지만 방영할 때 꽤 인기를 끌었다고 합니다. 뭐 저도 동생이랑 재미있게 봤으니까...

우주에서 시작해서 지구로 갔다가 다시 우주로 올라가는 험난한 과정. 많은 인연이 맺어지고 흩어지며,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과정이라던가 MS간의 액션이 멋지게 펼쳐지는, 볼만한 애니메이션입니다.

불만

하지만 제가 육군 예비역 병장이라 그런지, 역시 건담 시리즈는 그렇게 기분좋게 볼 수가 없겠더군요. 꼭 군인 아니더라도, 이 애니 보면서 의아함을 느끼는 분이 많으실 듯...

애시당초 휘말린 민간인인 주제에(소속도 중립국) 어쩌다 군함에 탔다고 거기 사람들에게 동조해서 아예 정식으로 입대해버리는 애들하며(양측이 내세우는 정의라든가 옳고 그름?따지는 모습은 전혀 보여주지 않습니다), 카가리의 경우엔 중립국 오브의 대통령 딸이라는 정치적 신분을 갖고 사막의 저항군에 협력해서 싸웁니다. 꽤나 호전적이군요, 이쪽 동네는. 코 앞에서 누군가가 싸우고 있으면 누가 옳고 그른가는 관계없이 한쪽 편을 들어서 다른 쪽을 박살내는 방식으로 싸움을 그치지 않으면 속이 시원해지지 않는다는 건가. 그렇게나 자신의 생명과 정의가 가벼운 것이었군요.

어차피 대상이 10대 청소년인 고로 20대에다 진짜 군대까지 갔다와버린 제가 보면 이상한게 당연하지만... 일본인들은 도대체 군대라는게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어쨌든 애니 감상의 압권은 농담 아니고 죽는 장면이 100번은 나왔을 불쌍한 미셸과 셀 애니메이션 절약을 위해 싸이코 3인방과 수십번을 싸우다 중요한 막판 스토리는 압착기에 넣고 2화 분량으로 압축한 아스트랄 전개. 용두사미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P.S : 마지막 화에서 개나소나 깨지는 시드도 그레이트.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3:38
  무탄트 메시지  말로 모간 지음, 류시화 옮김
 
 오스트레일리아. 세계에서 인구비율이 가장 낮은 나라 중 하나. 사람이 적기 때문에 한 명 한 명이 소중하고, 숲이 넓으며, 기타 등등... 하지만 그만큼 안 쓰는 땅이 많고, 아직도 그 땅에서 서양의 문명에 동화하지 않고 살아가는 이들도 있습니다.

무탄트의 저자는 어느날 원주민 부족의 초청을 받고 그들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 아무것도 없이 120일에 걸쳐 호주를 횡단합니다. 그들이 만약 도시에 왔다면 별종 취급을 받았겠지만... 저자가 그들에게로 갔기 때문에 저자는 무탄트로 불립니다. 돌연변이라는 뜻이죠.

대자연을 자신의 편의에 맞춰 바꿔버리기 때문에 그들은 저자와 우리 '자칭' 문명인들을 무탄트로 부릅니다. 만약 저자가 그들을 끝까지 거부했다면 그냥 그대로 끝났겠지만... 저자는 귀와 마음을 열었고 그들의 가르침을 그대로 받아들였고, 그걸 이 책에 그대로 썼습니다.

모든 것은 책에 다 있습니다. 역자도 책 말미에 써 놨지만... 도저히 뭐라고 덧붙일 수 있는, 뭐라고 해설하거나 설명할 책이 아닙니다.

밑의 책들도 그렇지만 이것도 94년에 나온 책이라 도서관 아니면 읽어보기 힘들 듯 하군요.

뭐 잘 나가는 책 아니면 안 보시는 분들을 위해 덧붙이자면 한국에선 '당연히' 죽 쑨 책이지만(그래도 제가 갖고 있는 책은 무려 2쇄입니다) 미국에선 자비출판으로 시작해서 베스트셀러가 되고 나중엔 해외 20개국에서 동시 출간까지 하였습니다.

* 그림 덧붙이면서 다시 찾아보니 2003년에 재출간되었군요. 제가 가진 책은 희귀본이 되는건가...

'문화생활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로메 유모 이야기 サロメの乳母の話  (0) 2005.02.24
측천무후 Impe'ratrice  (0) 2004.11.20
무탄트 메시지 Mutant message  (0) 2004.10.27
쥬라기 공원 Jurassic park  (0) 2004.10.27
천사들의 합창 Cuentos de Jacinta Pichimahuida  (7) 2004.10.27
Gamer'Z  (2) 2004.10.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