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3. 4. 10. 00:42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9. 5. 27. 14:43







애들 뒤에 달고 공중 부양으로 유유자적 날아가기





4월 18일이 마지막으로 낙스라마스에 간 날이었다. 최후 최고의 딜딸 DPS 55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9. 3. 16. 15:23
012345678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7. 12. 17. 09:55

0123456789101112131415


저작권을 챙기는 최신 유행에 맞추어 나도 인장을 찍어보았다. 그러나 쓸만한 툴이 없어 이리저리 알아보아야 했고 그 와중에 잠깐씩 써본 툴들은, 그 자체의 능력이 모자라기보다 적절한 매뉴얼이 없어서 제대로 활용을 할 수 없었다. 안타까운 일이다.

그나마 지금 쓰는 방법도 상당한 노가다인데... 현재로선 어쩔 수 없나. 찍은 스크린 샷을 1차로 JPG로 변환해둔 것에 다시 인장을 찍어 JPG로 저장하니 사진의 열화가 상당히 심하다. 하지만 뭐 되돌릴 수도 없고... 이젠 와우 스샷 찍을 일도 없을테니.

와우 계정도 끊기고 클라이언트도 없고 공격대도 탈퇴하고... 아아... 하지만 하고 싶다 와우.

좀 쓸데없는 사족이지만 와우에서 가장 딜을 크게 올려주는 단기 버프는 주술사의 블러드러스트인데, 이걸 받기 위한 물밑 경쟁이 치열하다. 물론 DPS가 높은 사람이 이걸 받아야 그 증가폭도 가장 크지만, 공대 구성 짜는 사람이 도적이다 보니 그게 안 된다. 위 스샷 중 뒤에서 3번째 스샷 받을 때 한 파티에 주술사 1명씩 들어가서 아 나도 10여분 동안 블러드 러스트 2번 받는구나 싶었다. 전투 중에 'XX님 블러드러스트!' 오오 나도 한 번 땡겨보자! 어 그런데 파티에 주술사가 바뀌었네요? 알고 보니 도적 파티에 주술사가 가 있었다. 즉 도적 파티에서 주술사 3명을 계속 갈아가면서 블러드러스트를 받은 것이다. 아놔... 이런 치사한 -_- 뭐 지나고 나니 아련한 추억이다. '님 블러드러스트 돌려가며 받고도 이게 뭔가염'하고 놀리는 재미도 괜찮았는데...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와우를 깔짝거렸던 이야기  (4) 2008.05.12
와우 애드온의 개발 패턴  (0) 2008.02.25
파멸의 절단기  (0) 2007.11.30
심연의 잠복꾼  (0) 2007.11.18
심연의 군주 카라드레스  (0) 2007.1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7. 3. 12. 18:27
0123456789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6. 9. 13. 18:17
012345678910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6. 2. 7. 21:00
01234567


레이드 관계로 항상 최저옵 그래픽으로 돌리다가 녹용 레이드 때 풀옵 넣고 돌려봤는데, FPS가 좀 떨어지긴 했지만 플레이에는 별 지장이 없었다. 그렇다면 오히려 이쪽이 진정한 와우가 아니겠는가 해서 줄곧 풀옵으로 돌리고 있다. 눈이 즐겁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릭터들의 현재 화염 및 자연 저항력.  (0) 2006.02.07
시간의 쇠퇴를 가진 크로마구스.  (0) 2006.02.07
WoW 스크린 샷 모음 10.  (2) 2006.02.07
레손 킬.  (0) 2006.02.07
길드 탈퇴.  (2) 2006.02.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6. 2. 7. 20:00
01234567891011121314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의 쇠퇴를 가진 크로마구스.  (0) 2006.02.07
미니멈 세팅에서 풀옵 그래픽으로.  (0) 2006.02.07
레손 킬.  (0) 2006.02.07
길드 탈퇴.  (2) 2006.02.05
WoW 스크린 샷 모음 9.  (0) 2006.02.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6. 2. 4. 20:50
0123456789101112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6. 1. 1. 12:11
01234567891011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5. 9. 13. 19:10
012345678910111213141516

라그나로스 전 대비 버프. 매의 상, 정조준 오라, 살쾡이의 비약, 스콜포크 가루약, 상급 화염 보호 물약, 야생의 징표, 신의 기원 : 인내. 다른 버프는 구하는 노력에 비해 큰 영향을 주는 거 같지는 않다. 댐딜보단 생존이 더 중요한 것 같긴 한데 방법을 잘 모르겠다. 저렇게 빨아줘도 피조물 나오기 직전에 죽어버린단 말이지. 망할 놈의 넉백.
이게 지난 번의 최고 기록이다. 오늘 다시 라그나로스에게 덤비러 간다. 오늘은 어떨까. 사실 피조물 처리까지 공대원 80%만 살아있다면 잡은거나 다름없는데.
최고 기록.통곡에 버스 돌러 갔다. 암만 정예라도 한 방에 안 죽으니까 왠지 화딱지 나더라. 야추입던 시절에도 두어번 왔었는데 그땐 그런 문제가 아니었는데... 장비가 정말 좋아지긴 좋아졌다.
뽀대 사냥꾼이랄까. 직업과 아이템이 안 맞건 어쨌건 여자 트롤이 아루갈의 로브 입고 칼을 등에 차고 있으니 정말 뽀대난다.
어제 레이드하면서 찍은 것. 아마 다른 공대도 마찬가지일거라고 생각하지만, 용암의 파괴자는 5초마다 랜덤 타겟을 두들겨패는 것 외에는 별다른 해가 없어서 공대 전원이 들러붙어서 팬다. 힐러를 포함한 캐스터 및 사냥꾼들도 다 마찬가지. 그래서 자연스레 전원 집합이 되는데... 돌연변이 물고기 요리를 먹고 변신했더니 크기가 작아져서 내가 거의 안 보인다. 젠장. 화면 가운데 달렌드의 부족 수호검을 치켜들고 있는 남자 해적이 난데, 오히려 내 바로 뒤의 감자언니님이 더 튀어보인다. 그리고, 화면 오른쪽의 트롤 사냥꾼 우르르쾅님의 퍼포먼스도 만만치 않은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DGDragon 2004. 10. 27. 13:28
홈페이지 내용물 채우기 겸 스크린 샷 정리입니다. 이번 리뷰는 정말 개판이라 -_- 이걸로 만회를...

01234567891011

'기타 게임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EE : ScreenShot 3/3.  (0) 2004.10.27
ToEE : ScreenShot 2/3.  (0) 2004.10.27
ToEE : 잡담 모음.  (0) 2004.10.27
Icewind Dale : 잡담 모음.  (0) 2004.10.26
About W3 & RTS.  (0) 2004.10.2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