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2.05.01 23:33


일본의 한 유명 만화가는 '설정이란, 세세하게 할수록 장기 연재에 반드시 방해가 되는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한다. 설정이 하나 생기면, 이야기 전개에도 하나의 제약이 반드시 생기기 때문인데, 이브에서도 그건 마찬가지여서, 상세한 숫자는 CCP에서도 그다지 말하지 않으려고 하는 낌새가 꽤 보인다.


설정 덕후들이 노리는 이브의 설정이 하나둘이 아니지만, 그중에서도 흥미로운 것은 배의 운용 인원으로 캡슐리어(=플레이어)가 타는 배는 캡슐 테크놀러지 덕분에 필요한 운용 인원이 크게 줄어들면서도 배의 조함이 일반 배보다 훨씬 효율적이 된다는 묘사가 나오기 때문이다. 특히 미션하다보면 플레이어 혼자 해적 기지에 난입해서 싹 다 쓸어버리는 일이 비일비재-_-하다보니 오늘 나는 몇명의 해적을 죽였나하는 궁금증이 들기도 하고.


CCP는 대략 1주일 전에 미르미돈과 와이번의 함선 상세를 소개하는 동영상을 올렸는데, 의외로 배의 스펙을 대단히 상세하게 올려놓았다. 뭐 상세하다고 해도 숫자로 도배한 건 아니고, 이 배가 무슨 엔진을 쓰고 전자 장비는 어느 회사의 무슨 장비를 쓰고 이런 이름들이 많이 나오는 그런 동영상인데(예를 들어 미르미돈의 추진 엔진은 Antimatter Pulse Engine이라고 한다. 반물질 펄스로 뭘 어떻게 추진한다는거여), 의외로 가장 첫머리 부분에 일반(STD)적인 상황의 필요 운용 인원과 캡슐리어(CAP)가 탈 때의 운용 인원을 적어두었다.


생각보다 캡슐리어가 탔을 때 BC의 운용 인원이 많고 와이번의 운용 인원이 적은 편인 듯. 저정도면 전투 미션을 하나 클리어했을 때 해적 사망자는 대략 1~2만 명-_-으로 추산할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DGDragon 2009.05.29 18: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최종 피팅


플레이 대략 9일차인가 10일차에 처음 탔던 미르미돈. 약 열흘간 타고 도미닉스로 넘어왔다. 넘어오기 전에 피팅과 기본 전술에 대해 기록으로 남기고자 한다. 나중에 참고할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니.

more..



기본적인 건 위와 같고, 처음 미르미돈을 탔을 때는 스킬 문제로 하드너와 캡 리차저 T2를 착용할 수 없어서 하드너 대신 저항력 30%짜리를, 캡 리차저는 T1을 차고 다녔다. 물론 방어력이 약하니까 워프 인 / 아웃을 자주 반복해야했다. 그래도 이전에 타던 배에 비하면 아주 튼튼한 배라, 한번도 안 터트려서 다행이다.

드론은 홉고블린 1, 오거 2, 해머헤드 2씩 런칭하다가 프리깃 처리엔 홉고블린이 좋다는 얘길 듣고 홉고블린 5기를 보내서 프리깃부터 잡고 이후 위 구성을 사용. 갈렌테 지역에서 미션할 경우 대부분 더말 대미지가 가장 효용성이 좋아서, 미션 중에 얻는 드론들을 안 팔고 꾸준히 모아뒀지만 다른 종류의 드론은 별로 쓸 일이 없었다.

탄약의 경우엔 리드탄과 안티매터탄을 사용. 사실 내가 적과 거리를 유지하는 것보다 적이 내 주위를 몇 km 오빗 도는 가가 더 중요하며(왜냐하면 미션에서 나오는 적은 일반적으로 나보다 하위급함이라 나보다 속도가 빠르고 다수이기 때문이다) 이에 맞춰서 탄을 바꿔가면서 쓰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겠지만 탄종을 여럿 들고 다녀봤자 일단 귀찮고, 2종류 탄으로도 거의 대부분의 상황에 대응 가능했다. 사실 그렇게 많이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다. 애들 오빗 거리가 외워지는 것보다 도미로 갈아타는 시점이 더 빨랐던 탓도 있고. 4렙 미션을 아주 오래하다보면 이골이 나서 탄을 맞춰 쓰게 되려나. 아니면 다른 기체로 가게 되려나.

도미로 바꿔타기 직전 3, 4일 간은 미션에 익숙해져서 대미지를 덜 입게 되었기 때문에 아머 리페어러를 대미지 컨트롤 II로 바꾸고 드론 링크 오그멘터를 빼고 포를 6문으로 늘려서 화력을 증강했다. 드론 링크 오그멘터의 경우엔 3렙에서의 주 교전 거리가 30km 이내였기 때문에 기본 스킬로도 드론 제어 거리가 40km인지라 한번도 필요성을 느낀 적이 없어서 떼는데 주저함은 없었다.

처음엔 어디선가 본 "프리깃은 멈추면 죽고 크루저 이상은 움직이면 죽는다"란 말을 믿고 꿈쩍도 하지 않고 애들을 상대했는데 하다보니 그렇지는 않다는 걸 알게 되었다. 적정 거리만 유지할 수 있다면 움직이는 편이 더 유리하다. 내 거너리 스킬은 25k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10km 이상만 유지하면(BC급은 그 이하도 괜찮았다) 거의 대부분 맞았다. 적의 체력이 닳지 않는 게 불만이었는데 그건 급을 너무 빨리 건너 뛴 내 착각이었다. 로그를 보니 탄은 상당히 잘 맞고 있었다. 적의 체력이 프리깃, 크루저, 배틀크루저로 갈수록 급격히 올라가는 걸 생각치 않고 1렙에서 디스트로이어급을 타고 조지던 때의 생각만 하고 있었던 것이다. 특히 블락케이드Blockade 미션의 경우 가만히 멈춰있으면 2리페어러를 돌리면서도 워프 인 / 아웃을 반복해야했지만, 적들의 BC가 블래스터 계열 무기를 착용한 건지 적당한 구조물을 잡고 10km 오빗하고 있으면 적 무기가 거의 전부 빗나가서 1리페어러로 무한 탱킹이 가능했다.

사격은 대략 25km 안에서 리드탄으로 사격을 시작하고 20km 안으로 적이 들어오면 안티매터탄으로 재장전, 되도록이면 15km 거리를 유지하며 싸웠다. 드론은 올어그로 먹고 붙여서 안 터지도록 하고. 뭐 쓰고 보니 딱히 전술이랄 것도 없구나.
posted by DGDragon 2009.05.18 18:14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브 온라인에는 무수히 많은 종류의 배가 있는데, 특수 목적의 함선을 제외하고 개인이 일반적으로 미션 진행에 사용하는 배는 규모에 따라 크게 4가지 종류가 있다.

1레벨 - 프리깃
2레벨 - 크루저
3레벨 - 배틀크루저
4레벨 - 배틀쉽

뉴비들은 보통 윗단계를 하나하나 밟아나가면서 미션을 진행하며 이브에 대해 배우게 되는데 사람 욕심이라는 게 그렇게 안 되기 마련이다;

프리깃은 기본 10단 미션하다가 주는 걸 쓰다가 못 참아서 디스트로이어급(프리깃 이상 크루저 미만급 함종, 갈렌테의 디스트로이어는 카탈리스트)으로 가버렸고 그걸로 한창 1레벨 미션하다가  문래빗 꼽 가입할 때 얻은 가입 지원금으로 크루저(벡서)를 샀는데 이틀만에 터트려버렸고 다음은 크루저를 다시 사는 게 아니라 꼽 지원금 받아서 미르미돈을 샀다. -_- 사실 꼽 지원금에 돈 약간 빌리고 이삼일 시간 더 투자해서 아예 배틀크루저를 제끼고 배틀쉽급인 도미닉스부터 사서 3렙을 뛰다가 스킬 배워서 4렙 갈까 하는 생각도 해봤는데 너무나 염치가 없는 것 같아서 -_- 그냥 미르미돈 타고 스킬 배워서 도미닉스 + 4렙으로 가기로 했다.

이렇게 쓰고 보니 엄청나게 건너뛰기를 한 것 같은데 사실 스킬에 비해선 건너뛰기를 한 게 맞지만, 플레이타임은 그렇게 뒤쳐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한 100시간 가까이 한 것 같은데. 지금 미르미돈으로 3레벨 미션하는 것도 한번도 배를 잃지 않고 순탄히 진행하고 있다. 스킬이 딸려서 랫 잡는 속도가 엄청나게 느려서 그렇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