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9.05.18 08:5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주와 우주선과 워프와 점프에 취해 처음에는 엄청나게 독특하고 신선하다고 생각했으나, 한 일주일 해보니까 게임 골격은 여타 MMORPG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물론 스킨만 바꾼 아류작이라는 건 아니다. 그랬다면 내가 일주일 동안 미친듯이 빠져들고 지금에 와선 와우를 접을까말까 고민하지도 않았겠지.

이 게임을 시작하게 되면 배경이 우주고 우주선을 조종한다는 것만 빼면 여타 MMORPG와 비슷한 과정을 거치게 된다. 튜토리얼을 하고, 미션(여타 MMORPG의 퀘스트)을 하면서 돈을 얻고, 장비를 업그레이드한다. MMORPG에서의 장비는 이 게임에선 새 우주선과 그 우주선에 장착하는 장비들이라고 보면 된다. 그리고 플레이어 캐릭터가 올리는 스킬과 우주선과 그 장비의 총합이 플레이어 개개인의 강함으로 나타난다.

그동안 해온 MMO 게임들(울티마 온라인, 라그나로크 온라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은 모두 중세 판타지가 기본이었기에 우주라는 배경이 일단 무척 독특하게 느껴졌다.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랄까. 내가 게임에서 바라는 가장 큰 부분이 바로 이것이다. 새로운 세상과의 만남.

그리고 이 게임의 서버는 전세계에 하나 밖에 없다. 동접자 4만의 단일 서버(단 중국은 현지 법규 규제상 서버가 따로 있다)! 이 압도적인 인구수에서 나오는 수많은 PvE, PvP, 경제 등의 컨텐츠는 두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비록 게임 자체가 완벽한 영어고, 게임에서 만나는 인간들도 각자 영어 내지는 자국어를 쓰고(영어를 모르는 유럽 / 러샤 꼬꼬마 생키들도 게임을 한다. 이럴 땐 구글신님의 신탁(번역기)에 의존할 수 밖에. 그래도 의사 소통은 된다는 게 또 재미있다), 한국 내에 심의를 받지 않았기에(떡고물을 국제 우편으로 보내주지 않았기에) 심의 아저씨들이 차단을 걸 수 있다는 약간의 불안감(이용 인원이 적기 때문에 아직은 괜찮을 듯 하지만)이 있긴 하지만 말이다.

와우가 워낙 마성의 게임이기에 접어도 접은 게 아니라, 이브 온라인을 한두해 하다가 다시 와우로 돌아갈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당분간은 이브 온라인을 계속하게 될 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