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COM'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0.01 X-COM 스팀 예약 3단계 돌파
  2. 2008.02.18 X-com, UFO 시리즈
posted by DGDragon 2012.10.01 19:14





기념 예약 구매. 그렇다고 문명할 생각은 없고, 불복으로 했었기에 끼워줄 때 샀다.


데모는 재미있었는데, 본편은 과연 어떨지.


그나저나 스팀을 쓸 때 그동안 할인 판매 50% 이상 아니면 안 샀었는데, 요새 점점 예약 판매에도 저항감이 없어져가고 있다. 스팀... 무서운 아이.

posted by DGDragon 2008.02.18 20:48


지금이야 게임의 맛을 제대로 즐기고자 노치트, 노에디트, 난이도는 되도록 어렵게(라기보다, 중간보다 조금 위. 어려운 건 나도 싫지만 요즘 게임들은 좀 심하게 쉬워진 감이 있다)를 추구하는 나지만 한때 치트라든가 에디트라든가 하는 온갖 사도에 빠졌던 시절이 있었다. 가장 극심했던 때가 대략 90년대 중반 중딩시절이었던 것 같다. 덕분에 주옥같은 명작들을 에디트로 휙휙 넘겨대면서 나름 "해커"라도 된 듯한 자뻑에 빠져있었는데... 그렇게 넘어갔던 많은 명작 중엔 X-Com도 있었다. 정확하게는 2편만 해봤다.

이 게임을 다시 돌아보게 된 건 UFO: AI 때문이었다. 심파일 데모 게임을 뒤지다 X-com이 어쩌고 하는 게임이 무료라길래 하드에 일단 담아놓고 몇달 푹 썩히고 있다가 문득 생각나 깔아서 해보니 TODO 메시지가 얼마나 뜨던지... 하지만 제작진의 사이트에 직접 가보니 최신 버전이 업데이트 되어 있었고 그길로 푸욱 빠졌다.

그러나 빠진 기간은 그렇게 길지 않았다. 얼마 진행하지 않아 다시 많은 TODO 메시지를 접하게 되었고, 게임 컨텐츠의 끝에 다다르게 되었다. 뭐... 오픈 프로젝트로 진행되는 게임들이 다 그렇지만. 사실 오리지널을 해보고 안 거지만 캐릭터 성장이나 TU, 탱크, MC, 패닉, 반응 사격, 비행기들의 조우 전투 등등 구현 안 된 것들이 수두룩했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미완성이었기에 오히려 UFO 시리즈에 더 맛을 제대로 들이게 된 것 같다. AI의 외계인들은 Mind Control도 반응 사격도 하지 못하지만 초짜를 상대로 외계인이 시작부터 그렇게 힘을 써버리면 웬만한 사람은 질려 나가떨어지기 일쑤니까.

이렇게 한 번 맛을 들이게 되자, 미완성인 오픈 소스 게임들보다 정식 판매되는 UFO 시리즈를 찾아나서게 되었다. 이 과정에서 알게 된 이 시리즈의 게임들은 다음과 같다.

턴제 전략/전술 시뮬이었던 X-Com 1편의 원래 이름은 UFO: Enemy Unknown이었는데, 발매를 하고 난 뒤에 이 게임 이전에 UFO란 이름을 사용해 게임을 발매한 회사에서 태클이 들어왔다. 그래서  게임 이름이 중간에 X-com: UFO Defence로 바뀌게 되었다. 두번째 작품은 X-com 2: Terror from the Deep이고, 세번째는 턴제를 하프 리얼타임으로 바꾼 X-com 3: Apocalypse이다. 인터셉터와 인포서도 나왔는데 이건 이름만 X-com이지 무슨 우주 비행 시뮬이나 FPS를 만들었는데 그나마도 쓰레기  수준이었다(고 한다. 안 해봤으니 모름).

이후 맥이 잠시 끊겼다가 저작권 문제가 해결됐는지 어쨌는지(개발사와 제작진들도 헤쳐모여를 한바탕 한 것 같던데) 다시 UFO 시리즈가 나오기 시작했는데, UFO: Aftermath, UFO: Aftershock, UFO: Afterlight 순서로 나왔다. 모두 하프 리얼타임. 그리고 애프터쇼크와 애프터라이트 사이에 예전 X-com과 같은 턴제인 UFO: Extraterrestrials가 나왔다(Extraterrestrials는 다른 세 게임과 제작사가 다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나는 구 X-com 시리즈에도, 신 UFO 시리즈에도 적응을 못했다.

일단 구 시리즈의 경우 국내 팬 분에 의해 만들어진 토탈팩 덕분에 실행은 무난히 했고 지오스케이프에서의 플레이는 원활하게 했으나, 실제 외계인과 전투하는 전술 부분이 정말 걸리적거렸다. 단축키가 하나도 없어서 모든 제어를 마우스로 해야하는데 이걸 언제 다해... 그리고 신 시리즈의 경우엔 그래픽이 별로 좋은 것도 아닌데 왜이리 버벅거리는 느낌인지...

하프 리얼타임제에도 적응이 힘들었다. 애시당초 할만한 턴제 전략 게임이 없나 하면서 찾던 거였으니까(옆에서 sh가 히마매나 문명 등의 뽐뿌질을 했는데 고려 중이긴 하다). 그리고 후반부에 경험하게 된다는 극악의 난이도도 문제였다. 팬사이트의 글을 읽기만 해도 플레이욕구가 대폭 감소하는 걸 느꼈다.

별로 다른 건 많이 안 바라고, X-com 1편이나 2편의 시스템에 조작만 편하게 해주고 기지 운영 / 관리만 편하게 해줬으면 좋겠는데 말이지... 역시 처음 접한 거라 그런가 UFO: AI 정도의 조작 정도면 불편함이 없을 듯 하고, 기지 2개 이상 되면 물건들 서로 수송하느라 머리 터지는데 그런 것만 간략화시켜주면 더이상 바랄 게 없겠다. 현재 개발 중인 UFO: CF가 그런 쪽에 중점을 뒀다고 하는데, 뭐 나와봐야 알일이지만 일단 이 컴에선 2006년 이후 발매작은 사양이 딸려 플레이를 못하니 아웃 오브 안중일 듯.

하여튼 이 시리즈에 GG쳤다는 이야기다.

'기타 게임 > UFO 시리즈' 카테고리의 다른 글

UFO: 애프터쇼크 Aftershock 시작  (2) 2008.03.07
UFO: 애프터매쓰 aftermath 팁  (0) 2008.03.05
UFO: 애프터매쓰 aftermath 플레이 종료  (0) 2008.03.04
UFO: Aftermath 하는 중  (2) 2008.02.22
좀 짱 센 UFO: Afterlight 데모  (0) 2008.02.21
X-com, UFO 시리즈  (0) 2008.02.18
TA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