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C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03 Devil May Cry 4 데빌 메이 크라이 (2)
posted by DGDragon 2009.05.03 15: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성의 보스전 1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빌 헌터 모드로 엔딩 보고 나온 뭐시기 나이트 모드 진행. 스크린 샷 찍느라 손이 간 사이 처맞았다. 몹이 많이 나오니까 대충해도 트리플 S.


스타일리쉬한 액션이 흘러넘치는 게임인데 실제론 별로 재미있게 즐기지 못했다. 원인을 찾아보자면 역시 겁없는 난이도 선택이 가장 큰 문제였던 것 같다.

기본적으로 많은 컨텐츠나 멀티로 승부보는 게임이 아니라 반복 플레이를 생각하고 만들어서 난이도가 상당할텐데, 그걸 생각치 못하고 처음 플레이인데도 데빌 헌터로 들어갔다. 다른 사이트에서 각 난이도에 따른 대미지 보정을 표로 정리해놓은 걸 보고 대미지 비율이 1:1인 데빌 헌터가 중간이고 나머지 하나는 이지 모드구나 했는데 그렇지 않았다. 어떤 미션은 보스만 1시간 진행한 적도 있다. 그렇다고 중간에 난이도 변경도 안 되고. 후반부는 미션 디브리핑에 거의 전부 핸디캡이 붙어있었다.

컨트롤러도 역시 키보드로는 한계가 있었다. 물리거나 얼려져서 컨트롤러를 막 돌려야하는 부분은 거의 뭐 그냥 그대로 다 당했고... 키보드 누르다 보니까 나중엔 손의 근육이 막 땡기는 경우도 있었고.

그리고 난 역시 공략적인 부분은 힘든 것 같다. 보스가 쓰는 스킬은 거의 대충 구르거나 뛰면 피해지는데 어떤 보스의 특정 스킬은 피할 수가 없어서 처음부터 끝까지 다 처맞으면서 진행했다. 첫 보스가 불을 전신에서 확 뿜어내는 게 대표적. 계속 죽으면 핸디캡이 문제가 아니라 그런거나 좀 가르쳐 주지.

근성으로 엔딩은 봤고... 클리어 특전들이 열리긴 했는데... 디아블로 시리즈나 던전 시즈 시리즈는 똑같은 맵, 똑같은 몹의 게임을 노말 나이트메어 헬 난이도로 세 번 반복했는데 이 게임은 희안하게 다시 하기 싫어서 그냥 언인스톨했다. 위에서 언급한 이유 때문이 아니라... 기사단 대저택 길찾기 짜증나서. -_-

뭐 다른 부분은 그리 흠잡을 곳이 없었고 특히 그래픽은 정말 괜찮았다. 눈은 정말 즐거웠던 게임.

P.S. : 스토리는 그냐저냥인데 단테와 네로의 중2병은 정말 끝내줬다. 흥, 헷, 헤 등등의 혼갖 콧소리를 듣고 있다니 짜증나서... -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