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3.02.04 중국 출장과 귀국
  2. 2011.07.18 중국 출장
  3. 2010.05.04 여기는 중국 (4)
  4. 2010.04.08 중국에 가게 되었다. (2)
posted by DGDragon 2013.02.04 10:33

별 일 없었음. 이번 1월에 출장간 건 솔직히 갈 필요도 없던 거였는데... 덕분에 2/3는 모니터 보면서 멍 때리고 있었다. 모니터 보면서 도 닦은 덕에 화장하면 사리 나올 듯.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습  (4) 2013.03.19
내 평생에 소원 중에 하나라면  (0) 2013.02.04
중국 출장과 귀국  (0) 2013.02.04
투표했다  (0) 2012.12.19
귀국과 모니터 지름  (0) 2012.12.15
중국행이 결정됐다  (0) 2012.10.24
posted by DGDragon 2011.07.18 00:12
2주 뒤에 2달. 돌아온 뒤 몇주 있다가 다시 2달. 11년 하반기는 중국에서 보낼 것 같다.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접속 주소 임시 변경 안내  (0) 2011.10.16
나도 첨단 IT 기기를 쓸 때가 왔군...  (0) 2011.09.23
중국 출장  (0) 2011.07.18
주말의 자전거 대모험  (0) 2011.06.09
자전거 연습 끝  (0) 2011.05.09
귀가  (0) 2011.05.02
TAG
posted by DGDragon 2010.05.04 22:06
중국에 온지도 어언 2주 쯤 됐다.

작년 크리스마스 때 아스가 나보고 꽉 막혔다고 한 건 동의했지만, 틀을 깨기 위해 해외 한 번 나가보는 게 좋겠다는 말에는 다 같은 콘크리트 도시가 뭐가 다를 게 있을까 싶었는데 와 보니 이건 아스 말이 맞는 듯 하다. 코를 통과해 기관지에 콱 와서 박히는 대기 오염부터 시작해서 같은 동양권의 바로 옆 나라인데 모든 게 다 새롭고 특이해보인다. 사방에선 중국어 밖에 안 들리고.

그런 반면 자는 건 호텔의 독실에서 자고, 먹는 건 아침은 무조건 호텔 뷔페, 점심은 회사 옆 호텔의 식당(사내 식당이 있는 것 같은데, 외국인이라 편의를 봐주는 것 같다), 저녁은 한국 식당 가서 먹으니 중국 식당 가서 먹는 게 별미일 정도. 중국 음식의 경우엔 점심에서 먹는 것도 그렇고 다른 집 가서 먹는 것도 그렇고 본인의 적응도는 120%쯤 되는 듯. 다른 분들 부탁으로 고추장 등을 챙겨오긴 했는데 지금까진 본인은 입에도 안 댔다. 저녁마다 한국 식당 가서 괜찮은 거겠지만. 정말 더위만 빼면 이보다 편할 수가 없다. 일 얘기는 논외.

다만 인터넷 속도가 30kb/s의 초저속인데다 불규칙적으로 끊겨서 게임도 물론이요 인터넷으로 즐기던 온갖 문화 활동이 모두 중단 상태고(특히 플래시나 동영상은 거의 못본다. 속터져!), 티스토리는 중국에서 막아놔서 프록시로 돌아와야 하니 블로그질도 잘 못해서 답답하다.

아 제길 지금 아는 걸 한국에서 미리 알았다면 노트북 싼 거 하나 사서 온갖 동영상(특히 배틀스타 갤럭티카는 완결된 김에 언젠간 처음부터 다 보려고 하던 건데 이럴 때 챙겨왔으면!)과 게임들(스팀에서 사뒀던 이블 지니어스, IWD2, 발더스 게이트 트릴로지, NWN 1편 확장팩 1, 2)을 갖고 왔을텐데. 너무나 준비가 부실했다.

덕분에 요새 잠 많이 잔다. 하루에 수면 시간이 2자리수인 나날. 머리카락이 빠지는 원인 중에 수면 부족도 있던데, 내 탈모 원인이 혹시 그거라면 한국에 돌아갈 때 쯤이면 삼손이 되어있을 듯.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살려  (0) 2010.07.01
귀국  (0) 2010.06.18
여기는 중국  (4) 2010.05.04
중국에 가게 되었다.  (2) 2010.04.08
음악을 섞어듣다 보니 귀가 트이는 건가  (4) 2010.03.28
미룸과 까먹기 방지를 위한 포스팅 예고  (2) 2010.03.02
posted by DGDragon 2010.04.08 19:43
일하러 간다. 지역은 중경(충칭), 출국은 4월 20일, 귀환은 6월 17일.

회사내 유경험자 2명이 이미 가 있고, 필자는 그분들 심부름꾼. -_-

취업을 위해 영어(특히)와 제 2외국어 배우는 사람들 중 과연 얼마나 되는 비율의 사람이 그걸 활용할 기회를 가질까 생각해보면, 토익은 쳐본 적 없고 중국어 전혀 모르는 필자가 갑자기 중국에 2달 동안 일하러 간다는 이 상황은 대단히 아이러니하다는 느낌을 준다.

여러 사람들에게 조언을 얻어 하나하나 준비하는 중인데, 다른 건 둘째치고 이브 온라인 스킬 치는 건 어떻게 할까 고민이 크다. 중국 내에서 하는 건 컴퓨터 여건상 불가능하고(노트북은 가져가지만, 그쪽 보안 규정 상 한 번 일터에 박으면 나갈 때 뽑을 수 있다. 게다가 무조건 포맷), 누군가에게 맡겨야 하는데... 인선을 어찌해야 할지.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국  (0) 2010.06.18
여기는 중국  (4) 2010.05.04
중국에 가게 되었다.  (2) 2010.04.08
음악을 섞어듣다 보니 귀가 트이는 건가  (4) 2010.03.28
미룸과 까먹기 방지를 위한 포스팅 예고  (2) 2010.03.02
석달 밀린 서울 갔던 이야기  (3) 2010.03.0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