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6.10.29 22:58

부캐가 다니는 공대는 일주일에 한 번만 하는 공대다 보니 기복이 심하다. 잘하는 날은 매우 잘하고(미쳤다라고 표현한다) 못하는 날은 완전 바보들만 모인 느낌. 하지만 오늘은 무려 2주 연속으로 잘한 뒤에 찾아오는 슬럼프 기간인데도 불구하고 꽤 괜찮은 느낌으로 레이드를 뛰었다. 기복이 적은 플레이는 상위 공대의 필수 요건인데, 꽤 각이 잡히고 있다고 해야 하나.

검둥은 솔직히 좀 찌질거렸는데 사원은 시작부터 끝까지 상쾌하게 원킬. 처음 들이대는 후후란은 세번째 트라이에서 3%까지 보고 쫑냈다. 일단 전사들이 탱킹을 서로 돌려가면서 해야 하는데 디버프가 보통 10중첩을 넘겨대서 힐러들 엠을 다 빨아먹은 것과, 자저 방패가 그다지 견고하지 못했던 탓인 듯 하다. 다음주엔 무난히 잡을 듯 싶다.

초월의 로브를 드디어 먹었다. 어깨는 여전히 잔달라 성자지만, 로브 하나 바꿔주니 꽤나 레게스런 룩이 나온다. 계시와는 격이 다른 포스. 그리고 전에 먹어둔 오시 머리도 치증 목걸이로 바꿨다. 확팩 클베 시작할 때 먹어서 댐증으로 바꿔야 하나 했지만, 내년이 된 이상 망설일 필요는 없겠지.

나는 회복력과 힐량을 중시하는 편이라 사제 캐릭에서 가장 중요시 하는 스탯이 치증, 5초 마나젠, 정신력 순서다. 치증은 드디어 800을 넘어서 소생 틱 400을 넘겼고 5초 마나젠 68, 정신력 271이 되었다. 가슴에 올어빌 4를 하면 정신력은 275. 아아 뿌듯해. 다만 엠통은 노버프 6211. 뭐 낮아서 나쁘다고는 생각치 않는다. 막공가면 후위팟 예약이니. 끌끌.
posted by DGDragon 2006.10.05 09:41

공대는 네파 퍼스트킬을 몇주 전에 했지만 그땐 나는 못 가서, 이번이 처음이다.

의외로 별 느낌 없었다.

이제 검둥에서 먹을 아이템은 초월 나머지 3피스, 회복의 보석, 무아지경의 수의, 순수한 엘레멘티움 고리가 남았다.

이 6개의 아이템 파밍이 끝나면... 아마 별이 될 것 같다. 사원 공략이 잘 되면 계속 가겠지만... 네파를 잡고 검둥 타임 어택을 한다면서도 서슬전에서 두세번 밸라에서 한두번은 꼭 전멸하고 이 두 네임드에서 2시간 씩 처들이고... 나이 어린 애색들이 채널에서 반말 짓거리해대고, 아이템 파밍이 조금만 되어도 캐릭 계속 갈아치우면서 부캐나 아는 사람이 계속 들어와서 공대 장비가 하향 평준화되는 꼴 보는 것도 이제 한계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벌레가족, 판크라스 킬.  (4) 2006.10.24
예언자 스케람, 살투라 킬.  (2) 2006.10.19
부캐 공대, 네파리안 킬.  (0) 2006.10.05
와우 커스텀 UI에 대한 아쉬움.  (3) 2006.09.28
사냥꾼 클래스장이 되다.  (0) 2006.09.27
펠리나 킬.  (0) 2006.09.27
posted by DGDragon 2006.08.22 20:36

부캐 공대에서, 가장 쉬운 소각과 동결이 걸렸는데도 사력을 다한 플레이로 간신히 잡은 크로마구스.

7월 말에 퍼스트킬을 했는데 3주 연속 좌절하고 있다. 아예 구경 못한 날도 있고 쇠퇴 걸리면 그대로 꽁지 말고.

답답하고 한심하다.

가장 한심한 점은 검은날개 둥지 공략 시작한게 몇달인데 아직도 검둥 시작하면 서슬 송곳니에게 일단 3번 전멸당하고 시작한다는거다. 11시에 시작인데 벨라 잡고 나면 1시니 한심 그 자체.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시디우스 킬.  (0) 2006.09.08
쑨 킬.  (2) 2006.09.07
크로마구스 킬.  (2) 2006.08.22
전사가 검은날개 둥지에서 힐 순위 1등한 날.  (4) 2006.08.21
부캐 사제의 레이드 현황.  (2) 2006.07.28
호드에 성기사, 얼라에 주술사.  (2) 2006.07.22
posted by DGDragon 2006.08.21 22:01

물론 힐 받은 대상은 에본로크다. 더 이상의 구구절절한 설명은 생략하겠다.

크로마구스 전은 살점 쇠퇴라 개박 터지고 포기해서, 실제로 저 순위 그대로였다.

...30분 가까이 싸우면서 일마를 10개 넘게 빨았고 정신자극을 몇차례씩 받았다. -_-
posted by DGDragon 2006.07.28 19:57
본캐는 쑨 1차 44%를 봤고, 부캐로는 플레임고르 킬이 안정적으로 되는 데까지 왔다.

내가 없을 때 화염아귀를 킬했고, 다음 검둥 왔을 땐 플레임고르까지 킬했고, 다음엔 서슬에서 3번 전멸하고 화심을 갔는데, 며칠 전엔 화심을 3시간 반 만에 쓸고 검둥와서 플레임고르까지 노전멸에 원킬로 달려버렸다. 심지어는 밸라스트라즈를 상층 버프 없이 잡아버렸다. 이상하게 빠르게 익숙해지는 숙련도에, 이상하게 기복이 심한 컨디션이다. 하긴 공대에서 이정도는 해줘야 나도 하루 레이드에 도핑 및 일마 값만 뷁골 이상씩 처들이는 보람이 있겠지.

그리하여 이번 일요일도 예정은 일단 검둥인데... 모르겠다. 공대가 기복이 심해서 또 서슬송곳니 3전멸을 할지, 아니면 크로마구스 헤딩을 하게 될지. 어차피 마그마다르야 광기 있거나 없거나 그냥그런 똥개라서 신경 안 쓰는데, 플레임고르전 2번을 해본 결과 엘썬 사냥꾼들의 평정 실력은 정말 참담했다. 지난 번 검둥갔을때 저녁 먹으라고 불러서 미안하다고 하고 사제 화저셋 입혀놓고 갔다 와보니 죽어있었고 공대는 전멸했다. 오로지 평정이 늦어서 플레임고르에서 전멸하는 공대가 몇이나 되겠는가. 크로마구스 전에서도 그 모양이면 트라이할 가치도 없다.

어쨌든 크로마구스와 네파리안을 잡으면 이 뒤는 어떻게 되나 생각해보게 되는 즈음인데... 공대는 검둥 파밍에서 멈출까 아니면 사원을 가게 될까. 그리고 나는 언제까지 주말 레이드를 뛰게 될까.

원래는 화심 막공에 따라올래 해서 갔다가 공대 결성이 되어서 눌러앉은 거고 그 뒤로는 처음엔 화심 + 오닉 힐셋을 목표로, 다음엔 초월 풀셋을 목표로 해왔는데 이미 초월 4피스. 초월 남은 4개에 회복의 보석, 그 외 몇가지 아이템만 더 먹으면 사제를 처음 만들었을 때 가진 환상 - 초월 풀셋은 이루는 거다. 이 뒤로는 어떻게 할까...

이 뒤로도 쭈욱 뛰면 좋겠지만 왠지 별이 되어버리고 싶은 요즘이다. 뭐 특성이 어쩌고 라든가 돈이 없다든가 닥힐에 질렸다든가 하는, 힐러들이 흔히 별이 되는 이유는 아니다. 어차피 닥딜에 질려서 닥힐에 매진해보고자 만든 사제 캐릭터. 특성도 신성 30 수양 21이고 마부 최고급으로 처발라놨고 일마 수백개 질러놨다. 앵벌은 본캐나 부캐 도적으로 널럴하게 가능하고 닥딜 본능은 사냥꾼으로 채운다. 문제는 공대원들... 노버프 화저 78짜리 캐릭터가 밸라전에서 힐이 모자란다는 타령을 한다거나 공대원들 마부 상태가 X 같다거나 힐러가 엠통 풀로 노닥거린다거나 주술사가 용암 거인에게 질풍 크리를 노리고 댐딜을 하고 있다든가... 정말 눈에 거슬린다. 그리고 그게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눈에 거슬리고 짜증나는게, 닥힐의 재미 임계점을 돌파해버리면 내 사제도 별이 되겠지. 그땐 진짜 연금술 앵벌 캐릭이 될 것이다.
posted by DGDragon 2006.03.28 22:47

3월달에 외부 공대로 화심부에 처음 발을 내딛고, 이후 길레에 묶이고... 05년 내내, 거추와 용추를 맞춰가던 다른 사냥꾼들을 보면서 침을 흘리던 기억이 있다. 당시엔 후발주자로 들어온 사냥꾼들에게 거추를 양보하는게 별로 신경쓰이지 않았었다. 당시엔...

녹스 공대에 들어오고 1달 반만에 거추 풀을 달성하고, 이후 다시 1달 3주 정도만에 용추 풀을 달성했다. 야수추적자 세트도 풀셋을 달성했었으니(지금은 다 팔았지만) 추적자 3종 세트를 모두 수집해본 셈이다. 삼관왕이라고 불러도 될까.

정말 이 기분을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뿌듯하기도 하고 허탈하기도 하고... 정말 오묘하다. 물론 아직 끝이라고 말할 때는 아니다. 다른 아이템도 남은게 많고, 안퀴에선 판크라스 이후 네임드 몹이 나의 화살을 기다리고 있다.

와우의 세계는 끝이 없다. 그래서 즐겁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0.0 패치 소감.  (5) 2006.04.05
사냥꾼 아야미스.  (5) 2006.03.29
용추적자 풀 세트 달성.  (6) 2006.03.28
모암.  (4) 2006.03.27
내가 레이드 처음 참여할 때는.  (10) 2006.03.26
전투감시병 살투라.  (2) 2006.03.24
posted by DGDragon 2006.02.07 22:00

사실 우리 공대는 네파 잡을 때까지 시간의 쇠퇴를 만난 적이 없었다. 내가 들어오기 전에 만난 것 같긴 한데 그 뒤 5주 내내 다른 속성이 나와서 비교적 쉽게 잡고 네파에게 도전했던 것이다.

그러니 이번 주까지 2주 연속 시간의 쇠퇴를 들고 나와 네파에게로 가는 길을 막는 크로마구스를 보니 꽤 열이 받는 거다. 젠장할 자식...

일단 모든 탱커가 어그로 작업을 하고, 공대원들은 시간의 쇠퇴를 맞아서 어그로를 없앤 뒤 시간의 쇠퇴를 안 맞은 부탱이 크로마구스를 탱킹, 시간의 쇠퇴가 끝나면 다시 메인탱이 받아서 탱킹.

이게 쇠퇴 크로마구스의 기본이지만, 문제는 "쇠퇴를 뿌린 크로마구스가 반드시 부탱에게 가거나, 쇠퇴가 끝난다고 메인 탱커에게 되돌아가지는 않는다"는데 있다. 가끔가다 부탱 대신 힐러나 댐딜러를 치는데, 당연히 죽는다. 20분 넘게 싸우는 장기전에서 힐러나 딜러가 하나 둘 죽어나가다 보면 결국 댐딜 모자라고 힐 딸려서 죽는데, 이건 뭐 묘책도 없고 알아서 어그로 관리를 해야 하니.

결국 평소보다 상당히 낮은 어그로 한계선 밑으로 댐딜을 해야 하는 건데, 삐끗하면 죽으니 큰일이다. 죽척있는 사냥꾼은 평정을 쏴야 하니 맘놓고 칠 수도 없고. 어제도 막판에 극댐딜 해보려다가 쇠퇴 타임에 맞아죽었다.

오늘은 과연 어떨지. 젠장할 똥개 자식.

posted by DGDragon 2006.01.19 10:23


 12월에 플레임고르까지 공략한 녹스 공대에 들어와서 1주인가 2주만에 크로마구스를 잡고 한 달만인 것 같다. 그놈의 "푸른"용기병이 한 달 동안 계속 나오니 원. 엄청나게 부딪치면서 삽질을 해대다가 마침내 네파리안을 잡게 되었다.

 월요일에 크로마구스를 잡고 네파리안의 용기병 색을 알아낸 뒤(붉은과 청동이었다), 그제 어제 이틀 동안 계속 네파리안에게 들이박았다. 그동안 빨아제낀 물약과 먹은 버프약이 얼마인지.

 어제는 마침 리셋 전날이라는 것도 있고, 왠지 모르게 된다, 될 것 같다는 느낌이 공대원들에게 퍼져서 사기가 충천한 상태였다. 12시 10분에 네파리안에게 전멸하고(보통 레이드 시간은 12시까지), 주 탱커 중 한 명인 버서커액스님이 제사 지내러 가버린 상태에서 말이지.

 그래서 전원이 학카르의 심장으로 받는 줄구룹 버프, 악숲의 노래꽃 버프, 대족장의 축복 버프, 오닉시아의 용사냥꾼 재집결의 외침 버프를 받고(...) 가서, 드디어 쓰러뜨렸다.

 비록 용추적자 흉갑도, 체 28 민 14 반지도, 네파리안의 머리도 못 먹었지만(...) 정말 기쁘다. 이젠 안퀴라즈가 열릴 때까지 기다리는 일만 남았나.
posted by DGDragon 2006.01.01 20:03


 내가 공대에 들어왔을 땐 이미 공략된 몹이었고, 나도 지금은 3번씩 잡아본 애들. 할 말은 스샷에 다 썼다.

 조금만 더 하면, 조금만 더 하면 될 거 같은데 아쉽게도 중간에 전멸을 하거나 한다. 하지만 점점 더 나아지고 있으니, 시간은 점점 더 절약될 듯.

 이를테면 시간의 모래 앵벌을 한다고 화염아귀부터 플레임고르 사이의 몹들을 리젠 시켜가며 반복 사냥해서 이젠 걔들 잡을 땐 죽는 사람도 거의 없다든지, 크로마구스 잡을 때 오피서들이 시간의 모래를 은행에 넣어두고 와서 하나도 안 먹고 크로마구스를 잡았다든지. 후자는 정말 미친짓이었지만.

 그저께 금요일에는 드디어 네파리안 용폼을 보았다. 2번. 아쉽게도 팝시킨 뒤 이미 나온 용들 감당이 안 되어 전멸해버렸지만, 이제 곧 잡을 수 있을 듯 하다.

 재미있다. 이 공대에도 정이 들고. 반대로, BL 길드에는 점점 정이 떨어지고 있다. 포인트제라고 해서, 공대원들이 서로를 그저 경쟁자, 방해자로 인식하지는 않는다. BL단 때는, 그걸 몰랐다.
posted by DGDragon 2005.12.19 10:07

시체.

네파리안 헤딩을 하다보니 인던 리셋이 됐다. 나름대로 화심부를 가지 않을까 했지만 다시 검둥을 갔다.

서슬송곳니전에선 사냥꾼도 주술사, 전사와 같이 몹 드라이빙을 했다. 처음엔 구경을 했고(그런데 그 판은 신규 공대원에게 설명하던 사제가 몹 애드 시켜서 어이없이 전멸했다), 다음부턴 드라이빙을 직접 했다. 용족이 이속이 느려서 쉬웠다. 그런데 용족보다, 지나가던 나를 때리는 오크 마법사들의 신폭이 더 무서웠다. 다음엔 상급 신보라도 먹고 해야지.

more..

posted by DGDragon 2005.12.19 09:53

크로마구스는 네파리안을 만나기 위한 마지막 관문으로, 미치도록 빡세거나 고도의 컨트롤을 요하지는 않지만, 공대원들의 일사불란한 호흡과 움직임이 중요한 몹이다.

more..


이후 네파리안을 보고 1차 모드를 이틀에 걸쳐 몇번 시도해봤는데, 꽤 어려웠다.

mor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