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9.10.22 23:25
테섭에서 캐피털 쉽 이벤트를 한다기에 가봤다. 다른 장비는 아무것도 주지 않고 스킬만 올 5단, 그리고 현재 패치할 예정인 모든 배를 주는... 말 그대로 배만 타보는 이벤트. 본인의 꿈인 닉스를 드디어 시승해봤다. 우주 공간에 다른 배는 없고 팩션쉽, 마더쉽, 타이탄만 둥둥 떠다니는 진풍경...
칼다리의 마더쉽... 이었나? 여튼 별 생각은 없이 타보기만 했는데 의외로 괜찮은 외양이었다.
민마타의 마더쉽 헬. 민마타의 디자인은 그야말로 지옥이라 흔히 고철덩어리에 비교되곤 하는데 마더쉽은 개중 그나마 괜찮은 축에 속하는 디자인이다.
배 설계시 외양과 성능 중 하나를 골라야 할 상황이 온다면 당연히 외양을 고른다고 할 정도의 아마르지만 마더쉽 에이온의 디자인은 그 상식을 벗어났다. 한쪽만 보면 둥글고 스무스하게 보이지만...
반대편의 끔찍함은 말로 표현이 불가능하다. 만약 프로비던스와 룩을 맞바꾼다면 아마르 인구가 대폭 증가할 것이다.
패치가 되자마자 살 예정인 도미닉스 네이비 이슈. 지금 타고 있는 도미닉스 오리지널에 비해 갑빠가 1.5배이며 자잘한 능력치가 상승하고 미들 슬롯이 하나 늘었다. 로우가 아니라 미들이라 좀 애매하긴 하지만 늘면 좋지 뭐. 미들이 6개란 소식을 듣고 갑자기 실드 탱킹에 대한 생각도 좀 했으나... 스킬도 스킬이지만 돈이 많이 들어서 포기.
갈렌테의 타이탄 에레버스. 탈 예정도 생각도 없음. 보다시피 너무 커서 반대편 끝이 안 보인다. 원래부터 스테이션 바깥에서 만들어지고 도킹도 불가능한 녀석이라... 그래픽이 깨질 지경.
본인의 꿈, 희망, 목표인 갈렌테 마더쉽 닉스. 함대지원기로부터 캐피털 킬러로의 롤 변경이 이번 패치 방향인지라 클론 뱃 베이 및 여타 함대지원모듈 탑재 기능이 삭제되고 공격적 성향이 강화되었다. 무시무시한 공격력을 자랑하는 파이터 버머 탑재는 완벽한 본인의 취향으로의 패치라 더욱 기대가 크다.
몇달 내로 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는 메가쓰론 네이비 이슈. 지금도 이미 있지만, 배의 도장이 바뀌며 좀 더 버프가 된다.
비록 스테이션 안에서 탔지만 원래 스테이션에 도킹이 안 되는 배인지라 재미로 자폭. BS급까지는 그냥 공통 그래픽의 잔해가 남지만 캐피털쉽 급에선 배모양이 그대로 남는 잔해가 남는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