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1. 11. 15. 00:00
  이 글은 보는 사람이 창세기전 3 파트 2를 모두 클리어했다는 것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괜히 "네타바레잖아!"하지 마시고, 일단 클리어하고 보세요. 이런저런 문제로 이하의 글에서는 말을 놓겠습니다.

 제목 : 창세기전 3 파트 2.
 장르 : Holocaust Strategy Role Playing Game.
 구성물 : Visual Reference Book + Quick Guide + 4 CD + 5 Character Cards.
 제작사 : 소프트맥스.
 유통사 : 디지털 에이지.
 출시일 : 12월 22일.
 게임 내용 : 이벤트, 전투, 이벤트, 전투, 이하 반복.
 사양…은 대부분 눈치까고 있지 않남. -_- 파트 1보다도 낮은 것 같으므로 안심하시라.


 필자는 일반적으로 게임은 발매된지 일주일이면 전체 판매량의 1/3 정도가 팔려나가고, 3개월이면 판매쪽은 거의 끝나며, 6개월 뒤면 수명이 끝난다고 본다(어디서 들었는데 기억이 희미해졌다. 별로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스타 같은 희귀종이나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은 오랫동안 꾸준히 팔리기도 하고 또 요새는 멀티플레이 때문에 게임의 수명이 늘어나는 추세이긴 하지만, 싱글 플레이 위주의 게임들의 수명은 대충 이런 편이다. 그런데 필자는 이 소감을 게임이 발매된지 9개월, 클리어한지 7달 만에 완성했다. 이 소감을 읽는 분들께 이 글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시간 때우기? 어쨌든, 가보자. -_-










 결론.

 결국 이 작품에 대한 필자의 불만은 이거다. 게임 중에 그렇게 고생해서 키운 등장 인물들이 별 의미도 없이 계속 죽어나가며, 기껏 주어진 전투(그것도 지겨워빠진)를 달성하고 나면 별 개연성도 없는 앙그라마이뉴가 일어나서 뫼비우스의 우주가 완성되어 버린다. 그것을 필자의 손으로 한 것이 되어버리는 것이 정말 불쾌한 것이다.

 차라리 그런 것을 모두 부정하면서 모든 것을 뒤에서 조작하고 있는 재수없는 컴퓨터 지그문트와 한 판 하는 것이 더 낫지 않나. 나오는 적들은 시즈들, 마장기를 탄 시즈들, 그리고 최종 보스는 유전자와 아수라에 들어있는 영자를 조합해 부활시킨 창세기전 시리즈의 그림자, 흑태자. 그리고 지그문트 컴퓨터를 부수고 뫼비우스의 우주를 파괴하여, 당장은 모든 생명이 끝날지 몰라도 나중에, 언젠가, 어디선가, 다시 만날 것이라는 기약과 함께 엔딩.

 창세기전 시리즈는 끝났으니 죽은 자식 나이 세기지만. 그러나 스토리를 떠나 여운을 남기는 엔딩은 매우 좋았다. 그런데 아무래도 엔딩의 그 남녀는 아슈레이 - 퉁 파오일 것 같다. :) 환생은 성별 구분이 전혀 없고,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다지 않는가. 아 난 왜 이리 심술궃지.


 뭐 하여튼 이것으로 창세기전 시리즈는 완전히 끝났다. 1편을 제외한 전 시리즈를 소지하고 또 클리어한 팬으로서 이루 말할 수 없는 감회를 느낀다. 이제 파트 2의 박스를 닫고, 창세기전 시리즈의 감동과 추억과 약간의 짜증을 가슴 저편에 묻으려 한다. 안녕히, 창세기전.

 Happy, Happier, Happiest.
 Dreaming Gold Dragon.
 애니스 소모임(SG2631) 대삽.
 수다 정팅지기, 열혈 업로더, 노가다의 황제.

 * 악튜러스와 더불어 군대 가기 전 회심의 2대 역작입니다만, 역시 초보라 형편없지요.
 * 창세기전 시리즈가 완전히 끝나긴 개뿔이.

'기타 게임 > 소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크래프트Warcraft 3  (6) 2004.04.15
창세기전 3  (0) 2004.02.29
창세기전 3 파트 2  (6) 2001.11.15
창세기전 2 RTS 버전  (0) 2001.08.22
아마게돈 6.10  (2) 2001.06.16
악튜러스  (0) 2001.02.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y.blogin.com/sunrint BlogIcon Xiaolin 2007.06.14 07:52  Addr  Edit/Del  Reply

    "불쌍한 하이델룬도 게임 내내 날아간 한쪽 팔과 한쪽 눈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다. 우리가 안 보고 있을 때 밤마다 베갯잎을 눈물로 적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있습니다[...] 누가 그렇게 만들었는지 나오지요..

    • Favicon of http://dgdragon.namoweb.net BlogIcon DGDragon 2007.06.14 18:49  Addr  Edit/Del

      그런가요. 리뷰어 실격이군요. 그런데 이런 오랜(그리고 쪽팔리게 못 쓴) 글을;

  2. powethdk 2007.07.17 10:11  Addr  Edit/Del  Reply

    정말 창세기 3p2는 굉장히 실망했습니다.. 제가 1.002를 해서 그런지 몰라도 전투 쉽다기 보다는 굉장히 어려워서 그거에 관한 불만은 없지만 정말 짜증나는 스킵 ㅡㅡ 실수로 저장 안해서 죽을 경우 다시 봐야하는 그 짜증나는 상황들 ㅡㅡ

  3. 2008.02.26 19:2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dgdragon.namoweb.net BlogIcon DGDragon 2008.02.26 20:13  Addr  Edit/Del

      죄송합니다만 이 글을 쓴 게 7년 전이라서요... 전혀 기억이 안 납니다. 하지만 없는 걸 쓰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제가 글에 쓴 건 월간 잡지에서 부록으로 주는 공략인데, 말씀하시는 것은 잡지사에서 별도의 단행본으로 출간한 공략집인 것 같습니다. 후자라면 전 본 적이 없으니 뭐라 말하질 못하겠네요. 전자라면 사지 않으실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