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8. 3. 30. 11: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부록. 대한민국. 물론 뜨자마자 정복했다. 의외로 저 땅만이 아니라 저 주변도 전부 대한민국으로 써져있던데 한글화 과정에서 그렇게 바꿔쓴 건지 원작도 그런 건지...

한 대원 당 훈련은 3개까지 받을 수 있고 하나의 훈련은 3단계까지 받을 수 있다. 총 9개를 모두 채우면 더 이상의 훈련은 불가능. 사이오닉과 사이보그는 각각 종족 특성 때문에 훈련을 2개까지만 받을 수 있지만, 각종 장비로 인해 그만한 보상은 받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반 칼질. 그러나 장갑 와곳에게는 칼이 그저 갉갉갉일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반 총질. 정말 쌍총질은 후반에 빛이 난다.

접근전도 단거리 총기류를 사용하는 레인저와 칼질을 사용하는 코만도, 스토커로 나뉜다.

이 중 칼질 계열은 쓸모가 그다지 없다.  칼질은 뮤턴트, 컬티스트, 레티쿨란, 일부 와곳에게는 먹히는데 대부분의 와곳과 모든 스타고스트에게는 거의 안 먹힌다. 껍데기만 갉갉갉하다가 대원이 죽어버리는 경우가 대다수. 칼질의 장점이 없는 건 아니다. 무려 범위 대미지를 주기 때문에, 파고들어 썰면 순식간에 죽어나자빠진다. 적이 그렇게 썰기좋게 모여있는 경우가 잘 없다는 것이 안타까운 점이긴 하지만...

둘 다 나름 좋지만, 그렇다고 둘 다 익히면 대원이 후반에 쓰레기가 되니 칼질의 손맛은 둘 중 하나만 익혀서 보자. 개인적으로는 코만도를 추천한다. 스토커의 능력은 칼질하지 않으면 모두 쓰레기지만, 코만도의 총알 회피 능력은 남기 때문.

물론 칼질 안 하고 시작부터 주윤발 흉내내도 된다. 스킬도 하나 아끼고 얼마나 좋은가. 다만 재미있으니까 한 번 해보면 좋겠다고 추천하는 것. 칼질 손맛도 나름 괜찮다. 중반까지는 꽤 강하고.

레인저는 2레벨에서 한손무기를 2개 사용할 수 있게 되는데, 칼질에는 효과가 없고 총기류만 동시 발사가 된다. 총기류에 붙이는 애드온도 동일해야 하는가는 잘 모르겠는데, 필자는 일치시켜 사용하고 있다. 공격력은 끝내준다. 스타고스트 빼면 한 번 공격할 때 나가는 10발을 모두 받아내는 놈이 거의 없을 지경이니까. 다만 필자는 콜트 모델 635 SMG를 쓰고 있는데 이게 32발씩 들어가는데 발사수는 한 번에 5발씩 쏘기 때문에 재장전이 몹시 귀찮다. 그래도 워낙 파워가 있기 때문에 스타고스트를 제외한 나머지 종족들은 그렇게 힘들지 않다.  재장전 없이 끝내는 미션도 가끔 나올 정도. 재장전의 경우, 이 게임은 탄약을 탄창 단위가 아니라 발수 단위로 관리하므로 재장전을 시시때때로 해줘도 총알 낭비는 없다. 자주자주 해주자.

나머지 스킬은 사이오닉이나 사이보그라면 못 찍을테고, 인간이라면 치료를 위해 메딕, 적 파악을 위해 스카웃(이 게임은 한 마리 잡으면 죄다 몰려오기 때문에 스텔스의 의미가 거의 없다), 몸빵 향상과 넉백 방지를 위한 건맨(건맨은 정말 안 끼는 곳이 없다) 중 택일 정도일까. 사이보그는 장비 중에 양손잡이를 쓰게 해주는 게 있으니 원한다면 레인저를 빼고 다른 스킬을 넣을 수도 있다.

초반엔 역시 아군 NPC를 기절시켜 무기를 얻는 것이 좋다. 카타나 얻어둔 뒤 코만도로 카타나 장비해서 썰고 다니면서 레인저 찍어두고 와곳 나오면 쌍기관단총 + AP탄. 참고로 총이든 칼이든 근접전 들어가면 0.1초가 아까우니 시간 단위 1로 해두고 컨트롤해주자. 마치 매트릭스 같은 느낌. 능력치는 물론 스킬에 맞게 찍어야 하지만, 남는다면 닥돌할 때 필요한 이동속도와 피해량을 올려주는 지능이 좋을 듯. 특히 칼 들었을 때는 코너를 잘 활용하자. 일본 사무라이처럼 칼들고 총든 놈들에게 정면으로 달려들면 당연히 벌집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곳과 스타고스크가 설치는 극후반부에서 오랜만에 레티쿨란이 나왔길래 썰어줬다. 보다시피 총의 발사횟수가 0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