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5.11.06 00:47
  방학 땐 자다 넘기고, 10월 17일은 시험 기간이었고, 그래서 미루다 보니 오늘 가게 되었다. 휴. 고발 안 당해서 다행이다. 나처럼 시험 기간에 걸려서 어쩔 수 없이 늦춘 불운한 인생이 많더구만.

 내가 복무했던 부대는 "향토 예비군 사단"의 말단 대대였다. 나는 행정병이었지만 그래도 부대 자체가 예비군 훈련 중심으로 돌다 보니 교육에 대해서 대충은 안다. 그래도 직접 겪어보니... 재미없었다; 군대 있을 때 죽도록, 지겹도록 했던 걸 또 듣고 또 하고 있자니 원.

 1. 예비군 훈련용 장비는 평소엔 안 쓰니까 손질 상태가 별로인 건 어쩔 수 없다. 그걸 뭐라고 하기도 뭣한 게, 그런 거 한 번 말하면 불쌍한 현역 애들이 얼마나 매달려야 할지. 나도 당했는데 또 그럴 순 없잖아. 이를테면 총기에 먼지가 하얗게 소복히 앉아있어도, 그냥 그러려니 하고 대충 훅훅 불어서 들고 다닌다는 거다.

 그런데, 사격 때 현역의 철모를 쓰라는데 화악 올라오는 썩은 내... 제기랄 자식아, 철모 좀 씻어라. -_- 어떻게 자기가 쓰는 물건도 그 지경이야. 머리에 쓰고 있던 시간은 2분도 안 되는데 집에 가서 머리 감을 때까지 안 지워졌다. 거 따뜻한 물에 세제 풀어서 한두시간만 담궈뒀다가 말리면 되는 것을.

 2. 점심은 알아서 싸오거나 3,500원에 도시락 업체의 도시락을 사먹도록 되어있는데, 싸오는 사람은 거의 없고(예비군 훈련의 대상자는 24~30세 가량의 - 거의 100% 확율로 독신 - 남성이니 당연하다) 거의 대부분 도시락 사서 먹는다. 나도 사서 먹었는데, 정말 맛없었다. 아니 각 반찬은 그럭저럭 먹을만한데, 반찬의 조합으로 보면 주제가 없달까 개념이 부족하달까.

 3. 하는 쪽이나 듣는 쪽이나 다 재미없는 안보교육이나 병기본과제는 그렇다치고 사격도 그다지. 하지만, 쏘는 건 좀 그래도 칼빈이 들고 다니기엔 작고 가벼워서 편하긴 하더라.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친구 아들.  (2) 2005.11.20
아침부터 하드웨어 트러블.  (6) 2005.11.14
예비군 훈련.  (2) 2005.11.06
중간 고사 끝.  (6) 2005.10.21
택배회사 이클라인.  (0) 2005.10.15
수업을 연속으로 째는구나.  (0) 2005.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