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3. 12. 28. 20:00

필자는 1시간 가량 걸리는 출퇴근 시간에 별로 불만이 없었지만, 한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면 버스 정류장에서 내린 뒤 회사까지의 거리가 꽤 멀다는 것이었다. 1km를 사뿐하게 넘어서, 걸어서 가려면 20분 내외로 걸린다.


한동안은 걸어서 다녔지만, 결국 자전거를 타기로 하고 동네 자전거점에서 3만원에 자전거를 사서(파는분에게 대놓고 말하진 못했지만 아무리 중고라도 이 가격이면 장물일 가능성이;;;) 타고 다녔었는데, 몇달 안 되어 출장이 잡혔다. 마침 바퀴가 펑크났는데 수리할 곳이 마땅치 않아 대학교 정문 앞 자전거 주차 공간에 매놓고 출장을 다녀와보니 새학기 기념으로 싹 치우고 없어져있었다. 뭐 예상은 했었고, 한 학기 탔으니까 손해는 아닌데...


일단은 다시 걸어서 다녔는데... 역시 못할 짓이란 걸 깨닫고 이번엔 주변의 뽐뿌를 받아 접는 자전거, 스트라이다를 사기로 했다.

삼각형의 두 변을 접어 세로로 겹치는 형식의 접는 형태라, 가로로는 부피가 줄지만 세로로는 크게 안 줄어서, 역시 좀 커보이긴 한다. 들고 버스나 지하철을 탈 수는 있는데 사람이 붐비는 곳에는 역시 양심상 타기가 어렵고, 버스의 경우엔 내가 탄 뒤 사람이 많이 타면 자전거를 안아야 되는데 좁아서 고통스럽다. 또한 사람이 없어도 싫어하는 버스 기사는 싫어했다. 보통은 넘어가는데, 1% 정도의 버스 기사는 껄끄러워하면서 '다음엔 그러지 마세요'라고 말하는 정도. 그나마도 요새는 잘 안 듣지만.


자전거 자체는 불만없이 잘 탔다. 벨트가 쇠가 아니라 고무라서 기름 묻을 걱정도 없고, 무단이지만 밸런스가 잘 잡혀있어서 그냥 대충 밟고 다니기에 딱 적절한 정도. 다만 자전저가 접는 자전거다 보니, 접히는 관절관절마다 고장날 염려가 있다. 언제나 그렇듯이, 부품이 늘어나면 고장날 확률은 그 제곱으로 늘어나기 마련이니까. 실제로 지금 오른쪽 손잡이이가 헐거워져 이걸 고정하는 핀이 빠져, 손잡이가 덜렁거린다. 탈 때는 문제가 없지만.


볼 때마다 사기를 잘 했다고 생각하는 몇 안 되는 물건 중에 하나.

'잡담 > 지름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YX BOOX Poke2 오닉스 북스 포크2  (0) 2020.07.20
메모리 업그레이드  (0) 2014.05.27
접는 자전거, 스트라이다 LT Strida LT  (1) 2013.12.28
Buffalo WCR-G300  (0) 2013.02.18
대격변  (0) 2012.04.04
Hyundai JPC 268-HX  (0) 2012.03.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겨링 2016.04.25 21:02  Addr  Edit/Del  Reply

    작은 자전거에 접히고 해서 활용도가 높을거 같지만 그리고 그런자전거는 비싸죠
    길가다가 이솔렉스(전기보조)자전거 15초만에 구매해서 타다 전기발암물질등등 여러 부조화를 느끼고 다시 길가다가 10초만에 스트라이 구매했는데 자전거가 생각보다 활용도가 낮은
    1 계절에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고 (추울때 더울때 햇빛날때 눈올때 비올때 못탐/한강강자전거길은 봄 가을에도 얼어죽을 만큼 추운)
    2 스타일 개겨구짐 (불편하게도 도끼빗 철제로 만들어진거 가지고 다니는데도 빗이 안내려가고 머리가가 엉키는 공해에 눈알충혈기본)
    3 스트라이다니까 그래도 버스에 한적하게 사람적을때 싣기는 좋은데 고추빤거 큰거 3푸대에 새우적 머리에 이고 스트라이다 싣고 타는데 아무래도 타고 내리는 시간이 좀 많이 걸리는
    자전거는 절대 출퇴근용 불가능하며 가까운곳 저소득 노년층이 막걸리나 사러가는 정도 이외에는 정말 아닌
    스트라이다 정도 되니까 그나마 불편하지만 활용도가 있어서 몇달 타다 버리지 않고 그냥 처박아 두는 정도

    버스운전하는애는 종업원바리 일뿐
    버스 회사에 전화해서 주인 사장한테 계속 벌어 처먹고 살고 싶으면 영업잘하라고 말해주거나 개꼬장까지는 아니어도 깔금하게 버스회사 찾아가서 손좀 봐주면 될

    결론 자전거는 자전거 일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