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Origin'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7.23 F.E.A.R. 2: Project Origin 피어 2: 프로젝트 오리진
  2. 2009.03.27 F.E.A.R. 2 Demo
posted by DGDragon 2009.07.23 17:27
다른 회사가 만들어 확장1, 확장2로 갈수록 안드로메다로 날아가는 스토리를 보여줬던 전작의 확장팩들을 흑역사로 돌려버리고 1편을 곧바로 잇는 직계후손으로 등장한 게임. 그래픽, 사운드, 액션 등등 모든 면에서 파워업해서 돌아왔다.

딱히 스나입건이라고 할만한 게 없었던 전작과 달리 스나입건이 제대로 등장하며 SF틱한 무기가 거의 대부분 사라졌다. 아무래도 멀티플레이를 상당히 고려한 듯.

싱글 플레이에 있어서도 전편에서 플레이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뭐를 고장내고 길을 막고 하면서 플레이어를 빙빙 돌려대던(필자는 특히 망할 놈의 환기구 때문에 이를 많이 갈았다) 짓은 관두고, 플레이타임은 좀 짧아지더라도 일직선으로 플레이를 가능하게 해놓았다. 덕분에 진행도 일직선, 전투도 일직선, 스토리 진행도 일직선이라 시원시원한 게 마음에 든다. 플레이타임은 짧지만. 아무래도 이런 방식이 FPS 계의 최신 트렌드인 듯.

다른 부분에선 별달리 말이 없는데 유독 공포가 전편보다 못하다고 까는 글이 많다. 하지만 공포에 대해선 두가지 사항을 고려해야 한다고 본다.

첫번째로 '전편보다' 못하다고 까는 점이다. 이 얘기를 한 사람은 물론 전편을 해봤다는 뜻이 되는데, 비슷한 종류의 공포에 오래 노출되면 그 공포감 자체에 익숙해져 뒤에 하는 게임의 공포감도 줄어드는 게 당연하다. 사실 필자 본인도 2편을 할 때는 별로 떨면서 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 게임을 처음하는 사람이라면 어떨까. 게임 부분 부분에 설치된 여러가지 공포 장치들의 질과 양을 객관적으로 생각해보면, 2편의 공포 요소가 적다고는 생각하기 어렵다. 게다가 알마가 직접적으로 플레이어를 공격한 적이 별로 없던 1편에 비하면 2편에선 플레이어를 제법 많이 '덮치는' 편이 아닌가.

사실 이 부분에 대해선 필자의 플레이 순서가 2편 데모 -> 1편 -> 2편이라 그렇게 생각한 건지도 모르겠지만... 2편 데모하고 1편을 진행하고 있었을 때, 2편 데모의 공포가 1편보다 못하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

두번째로는 게임 자체적인 면이다. 피어 시리즈가 자체가 많이 참고한 것은 주로 일본 공포 영화의 공포 요소이며, 스토리 진행 또만 그와 많이 유사하다. 필자가 일본 공포 영화를 많이 본 것은 아니지만 1편과 2편을 플레이해본 결과 피어 시리즈는 일본 공포 영화를 3부로 쪼개어 제작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일본 공포 영화를 3부로 쪼갤 경우 첫번째 부분은 원령의 무차별(로 보이는) 학살, 두번째 부분은 첫번째에서 드러난 몇몇 단서를 본 주인공의 진실 추적, 세번째 부분은 모든 원한의 끝(해피 엔딩은 원령의 원을 풀고 성불, 아닌 영화는 그딴 거 소용 없고 kill them all)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이 중 두번째 부분인 주인공의 진실 추적(그리고 게임 내에서도 그런 부분을 많이 볼 수 있다) 부분은 진행하면 할수록 원령에 대해 알게 되어, 원령에 대한 공포가 계속 줄어들게 된다. 인간은 모르는 것에 대해 공포를 느끼므로, 그에 대해 알면 알수록 그에 대한 공포는 줄어들게 마련이며 따라서 2의 공포도, 공포를 주기 위해 설치한 장치의 질과 양과는 별로 관계없이 그 주원인인 알마에 대해 알아감에 따라 상황 전체에 대한 공포감이 감소하게 되어, 깜짝 놀라는 정도로 그치게 되는 것이다.

필자는 1편 중후반 부분부터 알마가 공포의 대상이 아니라 연민의 대상으로 느껴지기 시작했으며... 2편에서 실험의 전모를 완벽히 알게 됨에 따라 그 연민의 정도는 더 높아졌다. 게다가 막판의 그것은... 사실 사소하다면 대단히 사소한 거지만 필자 개인적으론 엄청난 반전이었다.

사실 엔딩이 해석의 여지가 제법 있는데다 결론이 꽤 애매해서 이대로 끝내도 크게 무리는 없을 법하지만, 그런 부분들은 2편이 망해서 시리즈가 그대로 끝나는 경우를 대비한 것으로 보이며 1편과 2편의 떡밥들과 2편 엔딩을 마무리 지을 3편이 완결편으로 나올 가능성(혹은 죽죽 늘여서 4편 이후로 계속 달릴 가능성?)은 충분해보인다. 올해 내는 아닐테니 그게 가장 아쉽다.
posted by DGDragon 2009.03.27 20:51
F.E.A.R. 2 Trailer
F.E.A.R. 2 플레이영상

솔직히 첫 플레이 때 하다가 죽었지만 무서워서 재시도를 못했는데;

어차피 길지도 않을 데모 후딱 끝내고 지우자고 생각해서 두번째 하니까...

알마가 불쌍해보였다. 아이를 측은하게 보면서 하다 보니 금방 끝나버렸다.

뭐 FPS로서 교전하는 건 특수부대원이 주류를 이루고 알마가 내게 피해를 주는 건 없지...는 않았지만 이 샹년 죽지도 않는데 방어구 관통해서 헬스를 깎고 있어!

FPS의 재미는 상당히 좋은 편이었는데 특히 보통 FPS에선 근거리 교전이 주를 이루는 터라 쓰는 게 불가능한 스나이퍼 라이플을 슬로 모션 걸고 쓸 수 있다는 게 참 마음에 들었다. 힘도 넘치고. 슬로 모션 걸고 튀어나가서 조준 사격하면 적은 몸이 반토막.

'기타 게임 > 소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라이시스 Crysis  (4) 2009.04.14
F.E.A.R. Original & Extraction Point  (0) 2009.04.04
F.E.A.R. 2 Demo  (0) 2009.03.27
Last Lemnant Demo  (2) 2009.03.21
타이탄 퀘스트, 이모탈 쓰론  (2) 2009.03.17
헉슬리 Huxley 까는 글  (10) 2008.07.0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