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치라이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3 토치라이트 Torchlight
posted by DGDragon 2011.01.23 16:58


이 게임의 가격은 다른 일반적인 게임의 절반 수준이며, 정규 시나리오의 플레이 타임도 짧고, 옵션에는 '넷북' 옵션이 따로 있다. 즉, 제작사는 원래부터 여타 액션RPG들과 자웅을 겨루는 것을 바란 게 아니라 가벼운 사양에서도 돌아가는 간단한 타임 킬링 게임으로 만든 듯 하다. 그러나 이 게임은 대성공을 거두었고 놀라운 반향을 일으켰다. 일부긴 하지만 디아블로 시리즈와 비교될 정도로.

이 게임도 한지 하도 오래되어서 뭐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는데, 뭐 적당히 볼만한 그래픽에, 괜찮은 타격감과 다채로운 스킬을 갖고 있었다. 마을로 돌아가는 게 귀찮은 이들을 위해 대신 갔다올 펫이란 존재도 있고. 다만 무한히 던전을 내려가고 무한히 캐릭터가 성장하는 게임 특성상 고정 대미지를 가진 스킬과 비율 대미지를 가진 스킬이 혼재할 경우 전자는 후반에 가면 쓰레기가 된다는 단점이 있는데, 이걸 안 고치는 걸 보니 밸런스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는 듯 하다. 협동 플레이가 된다는 2에서도 그러면, PvP보다는 덜할지 몰라도 욕 좀 먹을텐데. 둘이서 플레이하는데 한 명이 잉여로우면 얼마나 쪽팔리는 일인가.

아이템을 얻는 것 뿐만 아니라, 세계로 뻗어나가는 코리아의 국격 대세를 타고 한국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인 '도박스런 아이템 강화질'이 들어간 것도 특징. 하지만 실패하면 아이템 자체를 뽀개버리는 본토의 진국에는 미치지 못하는, '옵션만 싹 날아가는' 라이트(혹은 캐주얼)한 페널티만이 주어진다. 그래서 필자는 안했음.

싱글 시나리오는 뭐 깊이 생각할 것도 없이 남들이 골백번 우려먹은, 특히 블리자드사 게임 시나리오 진행의 정수인 '타락과 배신'이 끝이다. 그리고 나서는 여타 게임들이 레벨만 바꾸고 시작부터 다시 돌려먹기(노말 -> 나이트메어 -> 헬의 정석 구성)하는 것에 반해, 무한 던전을 던져주는 진행을 시킨다. 그나마 싱글 시나리오 땐 시나리오 진행과 맵 배경과 등장 몹이 나름 일관된 컨셉을 가지고 있지만, 무한 던전은 개뿔 그런 거 없고 걍 닥치고 사냥질.

그나마 노말 -> 헬의 3단 구성이면 헬 딱 마치고 끝낼텐데 저렇게 무한 던전질을 시키니 버틸 수가 없어서, 몇층 안 내려가고 게임을 끝냈다.

어쨌거나 ARPG의 기본덕목인 액션에는 꽤 충실한 게임. 난이도도 꽤 적절했고, 플레이 타임 동안 즐길 수 있었다. 2가 나오면 또 할 듯.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