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5.12 카카오 99%를 먹어보다. (7)
  2. 2007.03.11 고농도 카카오 초콜릿을 먹어보다 (6)
posted by DGDragon 2007.05.12 22:36
동생이 어디선가 99%를 얻어왔다. 나도 한 칸 얻어서 먹어보았다.

...뭔가 한 방에 안 오지만 서서히 해일처럼 밀어닥치는 이 맛. 둔중하게 혀를 울리는 것이 얼굴을 저절로 찌그러뜨린다.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마치 한약을 녹여 만든 크레파스?

어쨌든 좋은 경험이었다.

두번다시먹지않으리.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시 지방직 시험 실패  (6) 2007.07.17
다들 에어컨을 켜기 시작했다.  (5) 2007.06.09
카카오 99%를 먹어보다.  (7) 2007.05.12
휴지 찾아 삼만리  (1) 2007.04.21
동원훈련 끝  (2) 2007.04.13
압박  (4) 2007.03.22
posted by DGDragon 2007.03.11 08:48
요새 얘기가 많아서 하나씩 사먹어 봤다. 56, 61, 72, 73, 86을 먹어봤는데, 맛은 오히려 72, 73 정도가 기존 초콜릿과 비슷한 것 같다. 56%는 정말 처음 깨물어 봤을 때 초딩 시절 크레파스를 입에 넣을 넣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 단순히 고농도 초콜릿을 처음 먹어봐서 그렇게 느낀 걸지도 모르겠지만.

어쨌든 처음에는 쓴 맛이 강했지만 곧 익숙해질 수 있었고, 먹다 보니 그 쓴 맛 속에 숨겨진 나름대로 독특한 맛을 즐길 수 있었다. 이게 카카오의 맛이 맞다면, 나는 그동안 단맛이 나는 초콜릿이라기보다 초콜릿 맛이 나는 설탕 덩어리를 초콜릿이라고 먹어온 셈이다.

무엇보다 좋은 건 잠이 덜 온다는 거지만, 32g 중 14g이 지방이고 보면 자주 먹기에는 무리가 많다. 잠 쫓기에는 맹물 마시기나 아니면 스트레칭을 써야겠다.

기념 삼아 그 전설의 99%에도 한 번 도전하고 싶은데 일반 슈퍼에도 없고 거대 마트에도 없고... 듣자하니 수입산 일본제라던데... 대구에선 무린가.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공무원 교재의 공통적인 단점  (1) 2007.03.15
꽃샘 추위  (2) 2007.03.14
고농도 카카오 초콜릿을 먹어보다  (6) 2007.03.11
동원훈련 고지서  (2) 2007.03.09
학원에서 본 용자  (6) 2007.03.05
얼떨결에 키보드 청소  (4) 2007.03.0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