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 훈련'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04.13 동원훈련 끝 (2)
  2. 2006.06.27 예비군 훈련. (2)
  3. 2005.11.06 예비군 훈련. (2)
posted by DGDragon 2007.04.13 14:19
2박 3일 간의 입대 - 훈련 - 제대가 끝났다.

공무원 시험 바로 앞이라 미룰까 말까 고민도 좀 했는데, 미뤄서 만약 동미참이 되면 4박 5일간 출퇴근하는 것도 힘들고, 아니면 더 이상한 시간과 장소에서 동원소집(6월 이후가 되면 죽음이다)할지도 몰라서 그냥 갔다.

뭐... 그냥 그런 예비군 훈련이었다. 그동안 갔던 하루짜리와 별로 다를 것도 없었다. 내무실이 있어서 거기서 누워있는 시간이 많았다는 게 점 다른점이랄까.

자율참여형 예비군 훈련이 어쩌고 하면서 터치가 적었던 건 마음에 들었지만, 너무 자율적이어서 훈련을 하는지 마는지 하면 집합이 언제인지 알 수가 없었던 건 좀 문제가 있지 않나 싶다. 우리가 조교 찾아가서 훈련 물어보고 열쇠 얻어와서 셀프로 총 따고 이건 좀...

그리고 간부와 조교 모두 경험이 적어서 그런가 어리버리한 느낌이었다. 훈련 일정과 내용, 집합 시간과 장소가 계속 바뀌어서 좀 우왕좌왕한 감이 있었다.

나머지는 괜찮았다. 건물 상태, 청결도나 물자류 상태나 총, 그 외 행정 절차의 속도나 기타 등등. 건물에 보일러실이 없어서 밤에 추웠던 건 에러였지만 이건 어쩔 수 없었겠지. 군대의 4월밤은 겨울인데.

여유 시간이 예상외로 꽤 나와서, 옆자리 아저씨처럼 책이나 한 권 들고 올 걸 그랬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영어책을 들고 간 건 실수였다. 행정법 판례집을 들고 갈 걸. 그런데 옆자리 아저씨가 보던 책은 스티브 잡스의 Icon이었다. 나이도 시퍼렇게 젊은 아저씨가 자기 자서전을 써서 팔아먹다니...

그래서 2박 3일 간 자다말다하면서 누워있다 왔는데, 그래도 집에 오니 피로가 해일같이 밀려왔다. 예비군 훈련의 신비... 아무리 널럴하게 해도 피곤하다.

학교에서 2년 보내고 이제 3년차 동원훈련 끝. 한 번 더 하면 끝이구나.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카오 99%를 먹어보다.  (7) 2007.05.12
휴지 찾아 삼만리  (1) 2007.04.21
동원훈련 끝  (2) 2007.04.13
압박  (4) 2007.03.22
모든 공무원 교재의 공통적인 단점  (1) 2007.03.15
꽃샘 추위  (2) 2007.03.14
posted by DGDragon 2006.06.27 19:27
6월 말이지만 제법 시원했다. 정신교육 시켜주는데는 에어콘도 틀어주고. 점심 시간에는 거기서 에어콘 쐬면서 낮잠도 자고. 훈련 받은 산도 그늘 많고 바람 많이 불어서 시원했다.

그러나. 예비군이라는 건... 훈련 통지서만 봐도 피곤해지고, 군복을 입으면 더 피곤해지고, 마침내 총을 드는 그 순간엔 마치 열정과 광란의 밤을 보낸 것 마냥 피곤해지는 것. 조교나 교관이 어떻다거나 교육 과정이 어떻다거나 하는게 아니다. 군복 입고 거기서 시간을 보낸다는 거 자체가 마냥 지루하고 짜증나는거다.

어찌어찌 시간 때우고 훈련 마치면서 총기 반납하는데 갑자기 소낙비가 쏟아져서 다들 건물 안으로 피하고 귀가차량(경북대까지 가는 차량. 예비군 훈련 자체가 대학교 직장 예비군 훈련이었다)을 연병장으로 부르고 법썩을 떨었는데 막상 다 마치고 차 타려고 보니 비 싹 그쳤다. 젠장 뭐여.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계절학기 - 중급 영어 회화.  (2) 2006.07.02
머리털이 빠지고 있어서 헌혈 불가. =_=  (8) 2006.07.02
예비군 훈련.  (2) 2006.06.27
블로그 부활.  (4) 2006.06.19
얹혀가다.  (2) 2006.06.03
졸업 예비사정조서 확인.  (0) 2006.06.03
posted by DGDragon 2005.11.06 00:47
  방학 땐 자다 넘기고, 10월 17일은 시험 기간이었고, 그래서 미루다 보니 오늘 가게 되었다. 휴. 고발 안 당해서 다행이다. 나처럼 시험 기간에 걸려서 어쩔 수 없이 늦춘 불운한 인생이 많더구만.

 내가 복무했던 부대는 "향토 예비군 사단"의 말단 대대였다. 나는 행정병이었지만 그래도 부대 자체가 예비군 훈련 중심으로 돌다 보니 교육에 대해서 대충은 안다. 그래도 직접 겪어보니... 재미없었다; 군대 있을 때 죽도록, 지겹도록 했던 걸 또 듣고 또 하고 있자니 원.

 1. 예비군 훈련용 장비는 평소엔 안 쓰니까 손질 상태가 별로인 건 어쩔 수 없다. 그걸 뭐라고 하기도 뭣한 게, 그런 거 한 번 말하면 불쌍한 현역 애들이 얼마나 매달려야 할지. 나도 당했는데 또 그럴 순 없잖아. 이를테면 총기에 먼지가 하얗게 소복히 앉아있어도, 그냥 그러려니 하고 대충 훅훅 불어서 들고 다닌다는 거다.

 그런데, 사격 때 현역의 철모를 쓰라는데 화악 올라오는 썩은 내... 제기랄 자식아, 철모 좀 씻어라. -_- 어떻게 자기가 쓰는 물건도 그 지경이야. 머리에 쓰고 있던 시간은 2분도 안 되는데 집에 가서 머리 감을 때까지 안 지워졌다. 거 따뜻한 물에 세제 풀어서 한두시간만 담궈뒀다가 말리면 되는 것을.

 2. 점심은 알아서 싸오거나 3,500원에 도시락 업체의 도시락을 사먹도록 되어있는데, 싸오는 사람은 거의 없고(예비군 훈련의 대상자는 24~30세 가량의 - 거의 100% 확율로 독신 - 남성이니 당연하다) 거의 대부분 도시락 사서 먹는다. 나도 사서 먹었는데, 정말 맛없었다. 아니 각 반찬은 그럭저럭 먹을만한데, 반찬의 조합으로 보면 주제가 없달까 개념이 부족하달까.

 3. 하는 쪽이나 듣는 쪽이나 다 재미없는 안보교육이나 병기본과제는 그렇다치고 사격도 그다지. 하지만, 쏘는 건 좀 그래도 칼빈이 들고 다니기엔 작고 가벼워서 편하긴 하더라.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친구 아들.  (2) 2005.11.20
아침부터 하드웨어 트러블.  (6) 2005.11.14
예비군 훈련.  (2) 2005.11.06
중간 고사 끝.  (6) 2005.10.21
택배회사 이클라인.  (0) 2005.10.15
수업을 연속으로 째는구나.  (0) 2005.10.1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