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2.11.25 21:39

우주에 있는 에이전트에게서 미션을 받는 장면.



이브의 스탠딩이란 놈을 우리에게 친숙한 와우의 개념에 빗대어보자면, 한마디로 평판이다. 와우에서의 그것과 마찬가지로 높으면 이득이 있고, 낮으면 불이익이 있으며, 많은 세력과 친하게 지낼 수는 있어도 모든 세력과 친하게 지낼 수는 없다.


필자는 그동안 스탠딩에 신경쓸 필요가 없었(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지타에 거주하는 주 생산 / 상거래 캐릭터의 칼다리 팩션 스탠딩이 -0.2인 상태로 1년 반을 지내오고 있었다. 기본 1.0%의 세금에서 스킬빨로 0.75%가 되어야 정상인데 왜 0.76%로 표기되는지 그동안 생각을 안 했었지... 마켓 거래에서 브로커피는 거래가 이뤄지는 스테이션의 소유주인 꼽의 스탠딩과 꼽이 소속한 세력의 팩션 스탠딩에 의거해서 결정되어, 최하 0.18%까지 내려가는 거였다.


그러나 이제 알게 되었으니, 그냥 지나칠 순 없었다. 순전히 한 번 타보고 싶다는 이유로 골렘 타는 캐릭터를 사서 태우고(골렘이 꽝일 경우를 대비해 아마르 배쉽 5단만 빼고 팔라딘 준비까지 된 놈을 샀다 - 이렇게 써놓고 보니 돈지x), 주 상거래 캐릭터와 플릿을 맺고 산 캐릭터가 칼다리의 4렙 미션을 받아 그걸로 꼽 스탠딩을 밀어준 뒤, 준비되면 캐릭터가 직접 미션을 받아 진행하려 했으나... 단순 4렙 뺑뺑이가 너무 귀찮아.


그래서 한동안 찬밥 신세로 버려두고 있었다... 한 두 달 그렇게 지내다 다른 방법에 대한 힌트를 들었다.

원문페이지   번역문


그래서 저걸 실행해서, 칼다리 팩션 스탠딩을 -에서 7.00까지 올렸다(스킬 보너스 제외, 브로커피 결정에선 스킬 보너스가 적용되지 않는다). 이에 따른 브로커피는 0.27%. 지금은 저기에 추가로 4렙 미션질을 해서 0.25%인 상태. 이제 트랜잭션과 합쳐서 세금이 딱 1.0%인데... 어느 수준까지 달려야 할지 좀 애매하다. 0.25%인 지금 멈추는 건 좀 아쉬운데 0.18%까지 달리는 건 좀 무식한 짓인 것 같고...


뭐 그건 앞으로 천천히 생각해도 되고, 번역문의 사항에 의거하여 필자의 경험담을 써보기로 하겠다.


일단 1번의 캐릭터 시큐와 3번의 팩션 스탠딩 -5.0이상은 당연히 되어있는 상태였고... 2번의 필요 소셜 스킬은 오래된 캐릭답게 5렙인 상태로 시작했다.


4번 중 10연퀘는 너무너무 귀찮고 짜증나서 제꼈고(미션을 10개나 하면 막판 미션에서 꼴랑 0.x% 올려주는 건 난 못한다), 써클 에이전트는 지금 망가져있어서 안 된다. 칼다리는 에이전트가 삭제됐고 아마르는 미션 수행은 되는데 중요한 팩션 스탠딩을 전혀 안 줬다.


데이터 센터 에이전트와 코스모스 에이전트는 처음에 에이전트를 못 찾아서 헤맸는데, 스테이션 안에 있는게 아니라 오버뷰 세팅을 제네랄로 했을 때 오버뷰에 나타나는 특정 사이트에 있었다. 데이터센터 에이전트는 일명 개목걸이를 갖다 바치는 미션인데 아마르, 칼다리 팩션 중 각기 2개 빼고 모두 마켓에서 사서 다 했다. 딱 2개 빼곤 다 사도 몇푼하지도 않는다. Amarr/Caldari Graduation Certificate를 갖다바치는 미션은 원래는 10연퀘가 3종류만 있었던 시절 한 종류를 마칠 때마다 하나씩 줬었는데, 지금은 미션이 수정되어 갖다주는 데이터센터 미션을 수락하자마자 근처 스테이션에서 자동 생성되어서 갖고 오기만 하면 되었다. 스킬빨이 있는 관계로 레벨 3까지는 한 번에 끝냈고, 이후 코스모스를 약간 진행해서 4렙을 뚫은 뒤 모두 끝냈다.


데이터센터 에이전트를 3렙까지 끝낸 이후 칼다리의 코스모스 에이전트를 했다. 사이트마다 몇씩 있는 에이전트가 3~5연퀘 정도의 미션을 주고 이를 완수하면 보상을 주는데, 개중 상당수의 미션이 고정된 사이트에 진입해서 몹들을 쓸고 가져오는 템을 요구하는 걸로 '짐작'되지만... 엄청난 고가를 요구하지 않고 3~10밀 가량의 가격이라면 컨트랙으로 전부 사버렸다. 그걸로 이삼일만에 수백 점프를 해대면서 칼다리 코스모스 완료. 그리고 몇 안되는 회피 불가능한 미션은 골렘을 탄 캐릭터가 진입해서 골렘무쌍. 아쉬운 점이 대단히 많은 배지만 그래도 2, 3렙 수준의 미션에선 무쌍하기에 충분하다.


퀘에 필요한 아이템을 사는데 돈이 들긴 하지만 각 미션 보상으로 괜찮은 가격대의 모듈들과 BPC를 주는데, 아직 생산은 안 했지만 만들면 그정도 돈은 충분히 보전할 듯 싶다. 그게 아니어도 스탠딩 6.0 이상에서 수행할 수 있는 미션을 하면 Michi's Excavation Augmentor란 임플을 주는데 이게 지타에서 1빌을 넘는 가격이다. 누군가는 여기에 착안해서 알트로 코스모스 미션질을 해서 돈을 버는 방법에 대해 말했는데 필자 입장에선 점프질이 귀찮아서...


뭐 여튼, 칼다리를 끝낸 뒤 아마르 코스모스 미션을 시작했는데... 희안하게도 데이터센터 미션은 아마르 미션을 해도 칼다리 스탠딩이 올랐고 칼다리 코스모스를 해도 아마르 스탠딩이 올랐는데 아마르 코스모스는 연퀘 10개를 해도 칼다리 스탠딩이 전혀 오르지 않았다. 그래서 그냥 포기.


그외에 남은 거라면 칼다리와 아마르의 4렙 에픽 아크 정도인데 후반부에 로우 시큐나 아우터를 보내버린다고 해서 좀 보류하고 4렙을 하고 있다. 골렘으로 하자니 좀 느린데 나이트메어나 팔라딘을 타면 좀 빨라지려나 생각 중. 지금 필자가 골렘에 대해 - 정확하게는 토피도에 대해 - 아쉬운 점이 대단히 많은데, 지금 치고 있는 아마르 배쉽 5단이 끝나고 팔라딘을 타면 머라우더 4종을 모두 타보는 거라 그때 가서 글을 새로 하나 써볼까 한다.

posted by DGDragon 2012.05.06 20:19



생산을 오래 하고 있지만 거래에는 그다지 밝지 못해서, 세금은 스킬만 치면 끝인 줄 알았다. 그런데 Broker's Fee는 스탠딩에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몇주 전에-_- 알게 되었다(Thx to 채송화 in DC). 하지만 미루고 있었다. 스탠딩 작업할 캐릭터는 비전투 캐릭터라서 투클라 켜고 미션하는 것도 그렇고... 다른 것보다 귀찮아서.


하지만 언제까지나 거래 한 번 할 때마다 몇밀씩 수수료로 나가는 걸 보고 있을 수만은 없어서... 세컨 전투 캐릭의 텐구에 묻어있는 먼지를 털고 미션으로 달려보았다.


역시 저~번 패치 덕분에 스탠딩 올리기가 무척 쉬워져서, 오늘 하루 미션질 했지만(사실 저번에 언젠가 레벨 1 미션을 꽤 달려서 2까지 뚫어놨었다) 방금 칼다리 네이비 꼽 스탠딩 5.07을 달성하고 4렙이 뚫린 것을 확인하고 서버 다운에 앞서 클라이언트를 끈 참이다. 이제 투클라를 넘어 트리플-_-클라로 4레벨 미션을 달릴 시간이군.


주 전투 캐릭이나 세컨 전투 캐릭은 이브 누님회 - 갈란테 - 민마타 위주로 스탠딩을 올려둔 참이라 미션을 대행해주면서 기껏 올려둔 스탠딩이 곤두박질치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미션의 보상을 스탠딩 작업할 캐릭에게 몰아주면서 세컨 전투 캐릭의 스탠딩을 관찰해본 결과 스탠딩에 그렇게 큰 무리는 가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


아... 그런데 정말 귀찮다.


P.S.: 추가 - 역시 스탠딩 작업은 스토리미션 주는 에이전트와 내가 수행할 레벨의 에이전트가 같은 시스템에 있는 게 좋다. 그래야 한 꼽의 스탠딩이 집중해서 올라가지. 그런 의미에서 칼다리 네이비 4렙 스탠딩 작업 장소는 kakakela가 적당할 듯.

posted by DGDragon 2011.06.05 17:42

미션으로 돈을 추가로 벌어보자 해서 본캐로 Thukker Mix 4레벨을 뚫었다. 왜 Thukker Mix인가...는 LP 보상템 혹은 DC 이브 갤러리를 검색해보기 바란다.

그런데 Thukker가 메이저가 아니다보니 아주 고생을 많이 했다. 에이전트도 많지 않고, 그나마도 반은 로우나 아우터(!)에 있었다. 게다가 4대 팩션과 전부 사이가 나빠서 스토리 미션하다보면 4대 팩션 스탠딩이 아주 조금씩이긴 하지만 서서히 내려간다. 그 이상의 금전적인 보상이 있다면 좋겠지만, 모든 LP 아이템의 가격이 내려가는 판국에 괜찮을까. 게다가 수요가 아주 적은 아이템인데...

뭐 기왕 하는 거 걱정은 일단 제쳐두고, 역시 스탠딩 작업은 다른 것보다 전투가 갑이었다. 어려운 전투 미션은 수송으론 거의 스토리 미션급에 해당하는 스탠딩을 주니 거침없이 받아서 머라우더로 갈아주면 스탠딩이 쑥쑥 오른다. 에이전트가 소수에 민마타 지역에 흩어져있는 게 문제지, 4대 팩션 메이저 회사들은 작정하고 전투 미션하면 하루에 1개씩은 뚫을 수 있을 듯.

하지만 미션들에는 많은 수정이 필요해보이는데, 미션 분류가 딱 갈라지지 않았던 과거에 만들어진 미션들을 수정없이 이리저리 배치하다보니 저레벨 연퀘의 경우엔 연퀘하는 중에 수송을 시켰다 광질을 시켰다 전투를 시켰다 아주 중구난방이고, 스토리 미션은 에이전트랑 주는 미션이랑 별로 상관이 없어보인다; 스토리 미션 전투 에이전트가 다른 미션을 주는 경우는 없었지만 수송 에이전트가 전투 미션을 주질 않나... 덕분에 스탠딩은 확 올라가긴 했다만... 6월 21일엔 외관 패치만 하니까 미션은 더 나중에 패치될 듯.

posted by DGDragon 2011.05.22 19:55

이번 패치 전에도 불로소득을 준다는 R&D는 내 희망사항이었다. R&D로 얻는 RP로 살 수 있는 데이터코어는 T2 생산을 할 때 인벤션의 재료로 직접적으로 들어가기도 했기에 원가절감에도 큰 매력을 갖고 있었다. 다만 그게 얼마나 끔찍한 노가다인지 알기 전의 얘기였다. 하루이틀 해보고 그게 어느 정도의 노가다를 요구하는지 알게 되자 즉시 집어쳤다.

이전에 전투 미션을 할 때는 스탠딩 목적이 아니라 전투 그 자체가 목적이어서 덜했지만(그리고 우르르에도 꼽사리를 많이 꼈지만), 스탠딩을 목적으로 비전투 미션만 골라 뛰기 시작하니 그만큼 토가 나오는 노가다가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번 1.5 패치로 인해 크게 간략 / 간소화된 미션 / 에이전트 / 스탠딩은 노가다를 대폭 줄여주었다. 또 CCP가 배려해준 사항도 하나 있고.

일단 퀄리티가 없어져 동일렙의 모든 에이전트가 같은 퀄리티에서 열려서 게임 내에서 꼽 인포만 열어서 가장 가까운 에이전트를 찾아가 미션을 할 수 있게 되었고, 에이전트들은 자신이 속한 카테고리(전투/운송/채광)의 미션만을 주기에 원하는 종류의 미션을 받기 위해 디클 한 번에 4시간을 기다리는 수고도 사라졌다.

게다가 가장 큰 변경점은... 이것은 패치 노트에서도 나타나지 않은 점인데...

미션의 스탠딩 보상이 대폭 증가했다.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지만 패치 노트에 없었기에, 이게 CCP의 의도인지 아닌지, 아니라면 패치할지 어찌할지는 알 수 없지만 이전에 비하면 거의 너댓배에 가까운 양의 스탠딩이 보상으로 주어지고 있다.

필자는 운송 종류를 택해 어제 오늘 대충 달려서(운송은 진짜 점프만 하면 되니까 졸립다... 라스트 렘넌트도 하고 싶고. 백패왕 격파 아자!) 지금 파는 꼽의 스탠딩을 4.13까지 올렸다. 스탠딩 작업하기 전 어제 아침의 스탠딩은 0.3인가 0.4인가 그랬으니 하루만 제대로 더 하면 스탠딩 5.0을 달성해 이 꼽의 모든 4레벨 R&D 에이전트와 접촉 가능할 듯.

다만 단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게임 내 꼽 쇼인포에 스토리 미션 에이전트도 표시가 됐으면 좋겠는데 걔들은 쏙 빠져있고 이브 관련 웹사이트들도 아직 DB 업데이트가 덜 되어서, 일반 에이전트는 알기 쉬운데 이걸 16개 하고 나면 대체 어디의 무슨 에이전트가 스토리미션하자고 달려들지 도통 알 수가 없다는 점. 필자는 왔다갔다하면서 스토리 미션 에이전트 애들이 어디에 있는지 미리 봐두어서 1개는 다른 꼽의 미션을 했지만 나머지 2개는 파는 꼽의 스토리 미션을 해치워서(물론 이것도 예전에 비하면 엄청난 향상이긴하다) 스탠딩을 확 올릴 수 있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