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3.08.08 06:00




순간 화력만큼은 좋지만, 25초의 재장전 시간이 길고, 특히 중형전차 센스가 부족한 필자로서는 굉장히 힘든 전차였다. 거의 200판 넘게 울면서 똥싸면서 몰다가 며칠 전에는 징징글도 하나 올렸고(...그런데 솔직히 내가 팀킬하거나 막던진 것도 아닌데 승률 40%는 좀 아니잖아). 간신히 감을 잡을까 말까 한 시점에 졸업.


사실 골탄의 관통력이 300이나 된다는 건 엄청난 이점이지만, 어떻게 보면 필자에겐 그게 독이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떄 같이 올리던 헤비 트리와 버무려져 올골탄 끼우고 적과 맞다이 시도를 자주 했었기 때문이다.


물론 바보 짓이긴 하지만 무조건 아군과 같이 가야 되고 우회해야 되고... 이론으로는 알지만, 사실 일반적인 공방에서 그러기가 쉽지 않다. 우회한다고 우회하다가 매복한 적에게 걸려서 털리는 일도 빈번하고. 솔직히 눕미터 같은 곳에서 보면 T69 평균 승률이 막 55% 이러던데 믿기 어려운 수치다.


이젠 T54E1을 하고 있는데 타인의 평딜이 1588인데 필자는 1136으로, 본인의 T69 평딜보다도 낮다. 또 얼마나 고생해야 하나... T57 헤비라인 자체가 필자와 안 맞는 건지도 모르겠다. 같이 달리고 있는 미헤비 트리와 비교하면 더 그렇다.

'기타 게임 > 월드오브탱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드 오브 탱크] T29  (0) 2013.08.17
[월드 오브 탱크] JgPanther  (0) 2013.08.09
[월드 오브 탱크] T69  (2) 2013.08.08
[월드 오브 탱크] T71  (0) 2013.08.07
[월드 오브 탱크] M40/M43  (0) 2013.08.06
[월드 오브 탱크] G.W. Panther  (0) 2013.08.05
posted by DGDragon 2013.08.07 18:30





필자 경험상 1등급과 M 등급의 경험치 차이는 거의 없는데... 그래도 M 등급이 없는 건 없는거지.


T57헤비 라인에서 처음으로 클립을 사용하기 시작하는 라인이며, 다른 국가 경전과 다 비교해봐도 경전차로서의 기동성이 특출나고 차체도 작은 편인데 업그레이드한 주포로 9티어 10티어 엉덩이도 6연발로 막 뚫고 다니는 미친 공격력도 같이 가진 전차.


처음엔 T57 헤비로 가기 위해 육감 + 수리 스킬을 찍은 승무원에 수직안정기 + 개량형 주포 구동 장치 + 환풍기를 달고 어떻게든 돌아서 때리는 공격적인 플레이를 했었고, T69 뚫어서 올려버린 뒤론 새 승무원을 사서 육감 + 위장 스킬을 찍은 승무원에(아직 100%가 아니다) 개량형 주포 구동 장치 + 위장막 + 쌍안경 세팅으로 등대 역할을 주로 하고 있다. 보통은 수직안정기를 선호하던데, 이 수직안정기는 클립 연사를 때릴 땐 적용이 안 되는 것 같아서 그냥 주포 구동 장치를 달고 있다. 둘 다 보통 이상의 역할을 할 수 있었다. 둘 중 하나도 제대로 하기 어려운 전차들이 있다는 걸 생각해보면 정말 제정신이 아닌 것 같은 전차.


다만 우회 공격은 적이 멍청해서 라인 중 하나를 비우거나 아군이 잘해서 뚫어줘야 난입이 가능하고 등대 / 강행 정찰은 적이 발견을 못해줘야 잘 되기 때문에(그리고 걸리면 물론 순삭), 플레이의 주도권을 플레이어가 쥐기 대단히 어렵다. 간단히 말하자면 유니컴이 잡아도 아군이 개발리면 그냥 사냥당해 끝. 물론 실력이 있으면 자연스럽게 잘 풀어나갈 수 있겠지만 아직은 반쯤 도박적인 플레이를 하는지라...


정말 좋은 차고 경전차 라인 중에서도 13 90과 WZ-132를 제외하면 사실상 막티어에 10탑방에도 가는 차라 티어 올리고서도 팔아치우지 않은 유일한 차인데, 막상 정예 전차로 놔두게 되니 위에서 언급한 것들 때문에 잘 안 타게 된다; 하긴 정예 전차 아닐 때도 잘 안타긴 했다. 별만 열심히 떼서 졸업했으니. 육감만 되어도 훨씬 나을텐데...

'기타 게임 > 월드오브탱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드 오브 탱크] JgPanther  (0) 2013.08.09
[월드 오브 탱크] T69  (2) 2013.08.08
[월드 오브 탱크] T71  (0) 2013.08.07
[월드 오브 탱크] M40/M43  (0) 2013.08.06
[월드 오브 탱크] G.W. Panther  (0) 2013.08.05
[월드 오브 탱크] S35 CA  (0) 2013.08.04
posted by DGDragon 2013.08.06 18:30




M40/M43은 같은 자주포에 포만 다른 버전인데, 그래서 10티어로 늘어날 때 분리가 되지 않을까 했으나 워게이밍은 새로운 자주포를 찾아내서 추가시켰다.


이 녀석에 대해선 딱히 뭐... 할 말이 없다. 10티어에서도 먹히는 대미지, 적절한 재장전 속도, 적절한 포각과 조준 속도, 적절한 명중률, 적절한 기동성 등 딱히 뭐가 다른 국가에 비해 우월하다고 할 것도 없고 열등하다고 할 것도 없는 그야말로 김적절한 자주포. 모든 편에서 평이한 바로 그 부분이 참으로 미국스러운 자주포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그게 장점이다. 프랑스처럼 대미지를 포기한 것도 아니고, 독일처럼 포각을 포기한 것도 아니고, 소련처럼 포각과 기동성을 포기하지도 않았으니까. 언제 어디서나 팀원들이 자주포에게 기대하는 일반적인 활약을 일반적으로 자연스럽게 해줄 수 있는 바로 그런 자주포.


덕분에 한국 8티어 클랜전을 뛸 때 가장 많이 추천하고 추천 받은 자주포기도 하다. 필자는 8.6 패치 대비로 T92를 뚫어놓고 사놓기까지 했으나, 승무원 문제로 차만 사놓고 클랜전에서 M40/M43만 계속 굴렸다. ...생각해보면 T32 / T69 굴린 횟수가 더 많긴 한데;

posted by DGDragon 2013.03.11 19:26


처음엔 월오탱에서 가볍게 해본 취향 문제의 결과물이 미국 구축 전차라 미국으로 시작해서 미구축으로 갔는데, 해보니 이건 닥돌도 아니고 저격도 아니고 애매했다. 그래서 이것저것 가볍게 조사해본 결과 진짜 저격이라 할만한 자주포로 결정해서 해봤는데, 재미가 좋아서 이걸로 주욱 밀어붙여보게 되었다. 사실 위성 모드도 그렇지만 다른 탱크들과 자주포는 서로 완전히 다른 게임을 하고 있는데, 덕분에 자주 온리로 달리는 필자는 다른 탱크 타면 맥을 못 쓰게 되었다; 너무 쉬운 걸로 시작했나.


T57

T2는 그야말로 순식간에 지나가기 때문에 별 감흥이 없는데, 한가지 특이사항이라면 이후의 다른 자주포는 그렇지 않은데 T57은 앙각이 약간 낮아서 언덕에 살짝 걸쳐서 자주포 차체의 각도를 올려주면 사거리가 늘어났다.


이 자주포는 꽤 준수해서, T3, T2들을 한방에 보내거나 딸피로 만들어주는 맛을 들여버린 필자가 자주로 달리는 계기가 되었다. 아주 나쁜 놈이다. -_-


M37, M7 Priest

둘은 사실 티어가 다르다는 것만 빼고는 거의 같은 느낌을 준다. 달리는 속도는 빠르고, 장전 속도도 빠른데, 에임이 느리고, 스톡포는 400미터라는 숏팔로 좌절감을 주고, 업글포는 사거리는 길어졌지만 스톡포보다 떨어지는 명중률로 좌절감을 준다. 특히 필자는 소련 자주포와 병행해서 하다보니 느린 에임과 낮은 명중률이 더욱 부각되어 느껴졌다. 근데 이 느린 에임과 낮은 명중률도 M41보단 높다. -_- 또한 탱크의 탓은 아니지만 현행 매치메이킹 시스템상 3, 4티어 높은 전차들이 있는 방에 끌려가는 수가 있는데, 그렇게 되면 거의 아무것도 못하고 게임 끝나는 수가 있다.


1. 도탄

2. 맞췄으나 장갑에 막혀 대미지 0

3. 맞춰서 관통해서 대미지 50~100


정말 눈물난다. 위의 스샷은 그나마 제일 잘해서 무려 탑건을 따낸 스샷인데, 16발 맞춰서 댐딜 1,100이면 프리스트의 안습한 대미지가 짐작이 될 것이다. 평균 69점이여!


지금 생각해보면 이 기체가 구리기만 한 건 아니고, 기존 자주포와는 운용방식이 다르고 또 그 운용 방식에 적응하기가 상당히 힘들며, 그 방식이 적응할만할 때 다들 M41로 탈출하게 되기에 M7이 전설에 남을 악명을 획득하게 된 게 아닐까 한다.  M37은 정말 욕하면서 했지만, 이런 타입에 익숙해지고, 크레딧 모아서 승무원들을 75% 훈련시키고, 개량형 주포 구동 장치를 달아준 M7 프리스트로 플레이한 후반부 게임들에서는 위 스샷 뿐만이 아니라도 꽤 괜찮은 전적들을 올릴 수 있었다.


또한 프리스트의 경우 장탄수가 많고 재장전이 빠른 편이라 자주포 운용시 꼭 필요한 블라인드샷, 예측샷 등등 몇몇 잔재주를 연습해보기에 아주 적합했다.


아 물론 말이 그렇다는거지 다시 타겠냐면 타지는 않을 겁니다만.




M41

M7에 개량형 주포 구동 장치를 단 건 후회하지 않지만, M7이 터졌을 때 타려고 산 SU-5에 승무원까지 2만 크레딧씩 질러주다보니 막상 M41 살 돈이 부족해서 고생했다;


M7과 매치메이킹이 잡히는 건 별로 다르지 않은데 관통력과 딜, 고폭탄의 폭발 범위가 확 올라가서, 기존보다 2배 이상의 대미지가 나오는 걸 보면 정말 통쾌하기 이를데 없다. 대신 재장전 시간과 명중률과 조준시간을 희생했지만. 특히 포를 업글하면 그 특성이 두드러져서, 재장전이 더욱 느려지고 명중률이 약간 더 떨어지고 조준시간이 대폭 증가한다. 차체를 확 돌리면 조준시간이 거의 10초 가까이 나온다. 대신 7, 8티어 중형, 중전차들에게 딜이 300~400씩 꽂히는 걸 보면 체증이 확 내려가는 기분이지만... 사람들이 왜 도박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다. 고티어 상대로 딜을 쭉쭉 뽑아내니 돈도 더 잘 벌리는 듯. 탄값이 한 발에 천 크레딧씩 나오지만 맞추기만 하면 그것보단 더 벌 수 있다. 맞추기 힘들지만...


덕분에 M7에서 들고 온 개량형 주포 구동 장치에 장전기와 위장막까지 샀다. SU-5에도 개량형 주포 구동 장치를 사주고. 제때 M12와 SU-8을 사려면 지금부터 잔고 계산을 잘 해야 할 듯.


그외에 엔진의 경우, 최고속도는 평지 50km 까지 나오지만 가속도가 안 좋아서 한참을 직선으로 달려야 최고속도가 나온다. 그래서 경사는 쥐약.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