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1.11.20 13:53
필자도 한 때 국산 MMORPG를 할 때가 있었다... 깔짝거리다 미칠듯한 노가다를 요구하는 빈약한 컨텐츠에 욕만 한 바가지 쏟아붓고 때려치는 패턴이 아니라 정말 진지하게 오래했던 때.

그 게임은 라그나로크 온라인이었다. 울티마 온라인은 접었는데 다른 해외 온라인 게임을 잡기는 좀 그래서 이래저래 보다가 잡았는데, 아마 플레이를 계속 했으면 다른 게임과 같은 패턴이었을테지만 군대에 있어서 상상의 나래만 펼치던 때라 1년 가까운 시간을 공략집만 봤었다.

그 때 공략집을 통해 라그온을 연구하며 감탄했던, 지금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라그온의 장점은 잘 짜진 전투 시스템이었다. 몹의 종족 / 크기 / 속성과 플레이어 캐릭터의 직업 / 스탯 / 스킬과 무기의 속성 / 소켓(카드)가 잘 어우러진 시스템은, 물론 완벽하달 정도는 아니었지만 타 국산 MMORPG와 비교했을 때 무시무시한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었는데, 한편으론 그것이 단점으로 작용했다. 2차 전직과 99레벨에 딱 맞춰진 전투 시스템은 그 높은 완성도만큼, 그 이후의 업데이트를 방해하는 요인이었던 것이다.

그 시스템을 만든(그리고 국산을 논할 때 절대 부정할 수 없는 또 한가지 가능성 - 베꼈을) 사람이 김학규씨인지 아니면 그와 함께 그라비티를 퇴사한 다른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엔진을 비롯한 라그온의 다른 수많은 요소와 함께 전투 시스템의 향후 발전 방향 또한 당시 대규모 퇴사의 혼란 속에서 인수인계가 제대로 되지 않았을 것이다.

덕분에 라그온은 매주 사소한 업데이트를 하고 가끔 맵은 추가하면서도, 진작에 떠벌렸던 3차 직업은 수년동안 만들지 못했고 기껏 나온 게 2-2 직업, 그리고 결정적으로 필자를 접게한 게 바로 '전승'이었다. 전승을 하면, 캐릭터는 1레벨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게 된다. 물론 다 키웠을 땐 전승 전보다는 이점이 있긴 하지만, 세상에 이런 게 어디있어. 한 마디로 GG친거다. 이렇게 '우린 이 게임 업데이트 할 능력이 없습니다' 하고 인증해주니 뭐 더 생각할 필요있나. 안 그래도 경험치 노가다 짜증나는데.

그리고 이브 온라인 또한, 필자가 시작한 뒤 2년하고도 반년 가까운 기간 동안 단 한 척의 전투함과 단 한 종류의 모듈도 추가되지 않았다(녹티스 및 여타 이벤트함은 비전투함). 그렇다고 이브에 배의 종류가 그렇게 흘러 넘쳐서 이젠 추가한다고 해도 유저가 손사래칠 지경인가 하면 그것도 아니다. 특히 BC의 경우엔 T1이 종족별로 2종류, T2가 1종류로 BS보다 1종류씩 적을 정도. T3 또한 크루저로 끝낼 물건은 아니었...을 것이다. 아마도.

물론 지금은 아우터의 침체에 따른 인플레 가속 현상이 야기하는 경제 붕괴가 이브에겐 더 위험한 상황이지만, 단기적으로는 그럴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배와 모듈 종류의 고정, 즉 변화없는 이브가 플레이어를 질리게 해 떠나게 만드는 케이스도 이브에게는 큰 위험이 될 것이다. 물론 플레이어가 떠나는 건 어떤 MMORPG든 바라지 않는 현상이지만 이브는 그렇지 않아도 신규 유저 유입이 적을 수 밖에 없는 장르의 게임이다.

딱히 지금 당장 새 T2 / T3 들을 내놓으라는 건 아니다. 다만 이브 온라인으로 오래 우려먹고 싶으면, 새로운 T1 / T2 / T3 배와 모듈들에 대한 장기 마스터 플랜 정도는 있어야 할 것이다. T3 크루저 발표 이후 CCP의 3년에 가까운 침묵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계획 그따위건 없고 일단 지르고 보았다' 로 밖엔 보이지 않는다. 아니 차라리 그러면 그렇다고 말이나 했으면 좋겠다. T3 배나 모듈에 대한 기대를 아예 접어버리게.

P.S.: 이 글을 쓴 뒤에 CCP가 T1 BC를 새로 발표했다. 그래서 조금 안 맞는 글이 되긴 했는데, T2나 T3에 대한 얘기는 여전히 없어서 그냥 올린다.
posted by DGDragon 2004.11.19 02:01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3대 국내 MMORPG인 리니지, 뮤, 라그나로크 온라인. 물론 2, 3년 전 데이터지만...

 그때에도, 라온을 시작할 때에도 게임이 노가다인 건 알고 있었다. 그래도 참고 하면 뭔가 될 줄 알았다. 그래도 다른 사람들과 함께하면 뭔가 더 재미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아니었다.


 필자는 라그나로크 온라인을 접는다. 이미 게임을 언인스톨하고 모든 흔적을 지웠다. 캐릭터 삭제나 그런 짓은 안 한다. 놔둔다고 되돌아가는 일은 없으니까.

 시기적으로 WoW를 접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이전에 라그나로크 온라인은 게임으로서 많은 부분이 굉장히 심각하게 결여되어 있다. 무엇보다, 플레이어에게 재미를 주지 못한다.

 이에 관해 글을 쓰고 있다. 곧 올릴 수 있을 듯.
posted by DGDragon 2004.11.03 18:49


* 카오스에 빠져서 라온 하는 시간도 줄고... 라온도 시간 대 보상이 줄어서 그다지 재미가 없군요. 레벨 하나 올리려고, 대체 몇 시간을 단순 반복 사냥을 해야 하는건지.
posted by DGDragon 2004.11.03 11:12
posted by DGDragon 2004.11.03 11:06
번외편 쁘띠 이야기. 절친을 간신히 만들었는데 어느날 정신차리고 보니 도망가고 없습니다;

지금은 그냥 다니는 중. 뭐 펫에 대한 궁금증이라든가 하는 건 다 풀렸으니 펫이 실리적인 이득을 주지 않는 한 앞으로도 키울 일은 없을 듯.

posted by DGDragon 2004.11.03 11:02
posted by DGDragon 2004.11.03 10:57
posted by DGDragon 2004.11.03 10:53
posted by DGDragon 2004.11.02 00:08
posted by DGDragon 2004.11.01 23:59


* 당시에는 컴퓨터 사양이 안 좋아서 파티플 할 때마다 사양을 최저로 낮추고 했음. 그래도 끊기더군요. 뭐 지금은 업그레이드해서 괜찮지만.
posted by DGDragon 2004.10.28 15:15
요즘 빠져있는 라그나로크 온라인. 순종 노가다 게임입지요... 울온 길드원들이 다 이리로 빠져나가서 따라온... 함께 보스를 잡을 그날을 꿈꾸며 열심히 하는 중입니다.



현재 레벨은 68. 나머지 스크린샷들은 10장 모이면 올리지요.
posted by DGDragon 2004.10.27 22:46
요즘 빠져있는 라그나로크 온라인. 순종 노가다 게임입지요... 울온 길드원들이 다 이리로 빠져나가서 따라온... 함께 보스를 잡을 그날을 꿈꾸며 열심히 하는 중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