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3.08.09 18:30




초창기엔 150 관통의 스톡포에 고통받는 전차지만, 업그레이드 후 관통이 무려 53 증가한 8.8cm 포를 달게 되면 숨통이 탁 트이게 되며, 거의 비슷한 관통에 대미지가 33%나 증가한 10.5cm 포를 달게 되면 그야말로 날개를 달게 되는 전차.


저 공격력에 빠른 기동성과 적절한 방어력이 겸비되어서(물론 헤비가 아니니까 도탄보다 관통이 더 많다. 장거리나 묘한 각도에서 생각지도 못한 도탄이 목숨을 건져주는 때가 종종 있다는 의미), 말그대로 타는 것 자체가 즐거운 차가 된다. 너무 즐거워서 그야말로 몰아타는 바람에, 필자가 기억하기로 7티어 중 가장 빨리 졸업해버린 전차.


그야말로 뭘 해도 된다. 장거리 저격도 되고, 은엄폐물 뒤에서 상대 견제질도 되고, 팬티가 있다면 시가전에서 상대방과 정면 대결도 된다. 물론 상대 봐가면서. 전차 타는 맛으로 보나 평딜로 보나 승률로 보나 필자가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전차.

'기타 게임 > 월드오브탱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드 오브 탱크] T32  (0) 2013.08.18
[월드 오브 탱크] T29  (0) 2013.08.17
[월드 오브 탱크] JgPanther  (0) 2013.08.09
[월드 오브 탱크] T69  (2) 2013.08.08
[월드 오브 탱크] T71  (0) 2013.08.07
[월드 오브 탱크] M40/M43  (0) 2013.08.06
posted by DGDragon 2013.08.05 18:30




필자는 자주포 4개 국가 트리를 다 타봤다(영국은 아직 생각없다). 그리고 4개 트리 중 독일을 제일 싫어한다. 2개 빼고 모든 자주포가 좌우포각 합이 10도 밖에 안 되거든. 소련은 그나마 261의 정확도가 좋고 360 관통을 자랑하는 철갑탄이라는 구세주가 있지, 독일은 그런 것도 없다.


하지만 게판만큼은 예외다. 비단 독일 트리에서뿐만이 아니라 모든 자주를 통틀어서도 이 녀석은 OP 중의 OP에 속한다. 전장의 반 이상을 범위에 집어넣는 드넓은 포각, 모든 자주 중에서도 세 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정확도, 빠른 조준 속도, 적절한 대미지, 적절한 재장전 속도, 빠른 기동성, 빠른 회전 속도 등 뭐 하나 깔래야 깔 수가 없는 완전체 그 자체다. 심지어 이 녀석의 성형작약탄은 같은 구경의 다른 국가 자주포들은 모두 720 피해를 주는데 이녀석만 900으로 20% 더 높다.


이는 당연히 공격력 증가로 이어져, 필자가 탄 다른 국가 6티어 자주포는 평딜이 1480~1660 내외지만(사실 나중에 탄 녀석일수록 조금씩 더 높게 나오지만서도) 이 녀석만은 1961이라는 평딜을 자랑하고 있다. 다른 국가로는 한 티어 더 올려서야 가능했던 평딜량이다.


워게이도 이점을 알았는지는 몰라도, 8.6 패치에서 7티어로 올라가면서 가장 심하게 너프 먹은 놈 중 하나가 됐다. 올이큅 기준 20 초반대였던 재장전 시간이 30초 초반대로 거의 50% 증가해버렸다. 아마 필자가 이 녀석을 다시 잡더라도, 저 기록을 깎아먹을 뿐일 것이다.

posted by DGDragon 2013.07.10 18:30





낮은 체력이 아쉬운 전차. 장갑도 두꺼운 편은 아니다. 그래도 요리조리 몸 뒤틀다보면 가끔 도탄 나주고... 기동성이 꽤 준수해서 용서가 된다.


최종포가 일명 '배고밀'과 7.5cm 포가 있는데... 이 전차에겐 10.5cm포는 맞지 않는다는 느낌이었다. 10.5cm의 파괴력은 좋긴 한데 명중률이 0.5를 넘기다보니, 결국 맞추기 위해선 접근을 해야 하고 그러면 내가 때리기 전에 처맞고 차고로 가기 일쑤. 위의 스샷도 전부 7.5cm 들고 낸 성적이고, 10.5cm 들고 게임 잘 풀린 적이 없다. 6탑 7탑 갔을 때 뚫으려면 7.5cm의 골탄이 필수.


물론 지금은 10.5cm 골탄의 관통력이 너프를 먹어서 고민할 필요도 없다.

posted by DGDragon 2013.07.09 18:30



2티어는 자경으로 제꼈다. 명품이라는 칭찬이 자자한 구축이긴 하지만 자주포 빼고 뭘 타든 전진을 즐기는 필자라(아니 솔직히 두세대 얻어터져야 몸 사리면서 구축 플레이가 나오고 그 전엔 생각없는 RR), 낮은 체력과 약한 장갑은 굉장히 치명적이었다.


포 성능은 피해량, 관통력, 포각 등등 뭐하나 꿇리는게 없긴 하지만, 내가 그 전에 죽거든요! 그래서 경험치 대충 채우고 후딱 넘어갔다.


넘어갈 때 필경이 3600인데 받은게 3134뿐인 걸 보니 자경으로 넘겼나 보다. 그리고 헷저도 한 방에 넘기고 바로 스터그로 갔다. 헷저가 나쁘다고 생각하진 않았는데 정말 부품 호환이 미치게 안 좋아서, 부품 업글 좀 할 경치면 티어를 넘겨버릴 정도였기 때문에 바로 넘겨버렸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