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13.02.08 00:10



75까지 찍고 2차 각성 시키고 초월 무기 얻어서 초월 보주 바르는 딱 거기까지만 해놓고 다시 접으려고 했더니...


오늘 75 찍었는데 2차 각성하려면 흑룡대회가서 NPC를 한 번 이길 때마다 1개씩 주는 퀘템을 45개 모아야 하는데, 하루에 9번만 참가가능함. 그런데 9번 참가해서 나머지는 개강간당하고 한 번만 2번 이겨서 2개 얻음. 이걸 단순계산하면 퀘하는데 23일 걸리는데 보니까 스카사 보주 기간이 21일임. 네오플이 만만하지 않죠.


근데 뭔 시발놈의 난이도가 NPC에게 단 한 번만 얻어걸려도 2만 4천 체력에게 12만 딜을 꽂냐.

'기타 게임 > 던전 앤 파이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차 각성 성공  (0) 2013.02.13
2차 각성하는데 한달쯤 걸리려나.jpg  (0) 2013.02.08
posted by DGDragon 2012.05.13 18:45

소울브링어 키워서 툼스톤 쓰면 스토커 양산 그냥 되겠네!


본격 무큐 하정, 스토커.


역시 첫경험이 중요함. 모든 업데이트를 첫캐 중심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노가다 지겨워서 때려쳤잖아. 아마 이번에도 소울브링어 딱 각성까지만 시키고 소환사로 우왕쿳하면서 두어판 해보고 또 바로 접겠지. -_-

posted by DGDragon 2012.04.23 15:41


내가 이걸 한다고 하자 몇몇이 깜짝 놀라던데, 필자는 유명하면 엔간하면 다 건드려 보는 스타일이다. 무려 리니지도 했었는데. 15분하고 때려쳤지만. 던파는 흔하지 않은 2D 액션 게임이라 전에도 몇번 건드린 적이 있다. 아주아주 옛날에 광검에 홀려서 20레벨 남짓까지 귀검사해본 적도 있고(그리고 광검의 놀라운 위력에 놀라 때려쳤지), 마도학자를 키워본 적도 있다. 귀검사는 그만둘 때 삭제했었는데, 지난 2월에 접속해보니 무려 52레벨 마도학자가 있어서 깜짝 놀랐다. 내가 언제 52레벨까지 키웠지. 패치 노트를 대충 훑어보니 3년 전의 일이었다.


하지만 아무리 옛날보다 나아졌다 해도 내게는 여전히 레벨업이 고난의 노가다 행군이라, 이벤트 서버가 때마침 열리지 않았다면, 그리고 중국에 있어서 잉여롭게 심심하지 않았었다면 던파를 할 일은 없었을 것이다.


이벤트 서버를 통해 키우고 만렙 찍은 캐릭은 솔플의 여왕 소환사. 그리고 부캐로 50 검성과 54 트릭스터가 있다. 하지만 지난 한달간 열심히 달렸지만 좀 시들한 게, 역시 파티플 게임을 혼자 하려니 너무 심심하다. 김로건은 본인이 바쁘고, 길드엔 들었지만 다들 이계나 파티하지, 장비가 흘러넘쳐서 일던은 쳐다보지도 않는다. 그냥 챗창이나 보는 정도지, 길마 제외하곤 게임 상에서 ID 본 적도 없다.


이계를 가려니 허들이 아주 그냥 죽여주고... 소환사는 물어보니 안 가는 게 낫단다. 게다가 그 중간이 없다. 일던은 충분한데 이계를 안껴주면, 만렙찍고 뭐 하나. 그냥 고대 던전이나 한 번 구경 삼아 슥 돌고 끝내면 되나?


장비 등급을 높이고 싶어도 서비스한지 오래한 게임이라 인플레이션이 지랄맞아서 아바타 하나, 템 하나 맞추는데 십며칠씩 노가다는 기본이고. 내가 마도할 땐 캐릭 키우면서 모인 돈으로 아바타 맞추면서 했었는데 지금은 택도 없다. 재접속했을 때 상압이 무려 6피스나 있었다고.


지금 공홈에서 카운트하는 게 아마 80% 이상 확률로 만렙 확장일 것 같은데... 그때까지 돈이나 벌어서 아바타 마저 맞추고, 나머지는 쌓아놨다가 새로 풀리는 장비 맞추고, 새로 나오는 던전들(이계 제외) 한 번 돌고... 그러고 나면 접을 듯.

'기타 게임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아블로 3 예상  (0) 2012.05.12
야근 앞에 블로깅 없다  (0) 2012.05.12
요새 던전 앤 파이터를 하고 있다  (0) 2012.04.23
창세기전 4 PV, 인터뷰 감상 소감  (3) 2012.02.08
오늘의 스팀  (0) 2011.07.05
스팀 여름뽐뿌의 첫 희생 발생  (0) 2011.07.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