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축전차'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3.08.19 [월드 오브 탱크] SU-85B
  2. 2013.07.11 [월드 오브 탱크] JagdPz IV
  3. 2013.07.10 [월드 오브 탱크] StuGIII
  4. 2013.07.09 [월드 오브 탱크] Marder II
posted by DGDragon 2013.08.19 18:30



필자는 마음에 드는 차종을 전국가에서 동시에 스타트하는 경향이 있다. 자주포도 처음 맛들였을때 미국 주력으로 가다가 결국 모든 국가를 다 시작했고(지금와서 영국하지는 않을 거지만), 88야티 승무원이 아까워서 독일 구축 시작했다가 빵 구축도 시작하고 이번엔 소련 구축 라인. 아마 화력/기동 양라인을 모두 탈 것 같다.


그래서 시작한 소련 구축 라인. 자주포와 부품 연구 호환이 안 되는지라 어차피 몇백하는 경험치 자경으로 다 뚫었고, 주포는 85 mm D-5S-85A만 연구했다. 85 mm LB-2S가 관통력은 더 좋지만 어차피 저걸로도 못 뚫는 건 거의 없고, 그거 연구할 경험치로 다음 티어를 넘어가버리는게 답이라고 생각했다. 별로 틀리지도 않았고. 다음 티어 SU-85에서도 쓴다면 생각해볼 문제지만 SU-85B 전용이라.


차나 주포 자체는 굉장히 좋았다. 잘 돌고 잘 가고 잘 뚫고. 다만 필자는 저티어 방은 정말 질색이다. 두어대 맞고 바로 차고로 가는 건 예사요, 애들이 경험이 별로 없는 친구들이 많아서 완전 예측 불가. 어디로 튈지, 어디서 튀어나올질 모르겠어.

'기타 게임 > 월드오브탱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드 오브 탱크] 최고 패배 기록 갱신  (0) 2013.08.22
[월드 오브 탱크] B1  (0) 2013.08.20
[월드 오브 탱크] SU-85B  (0) 2013.08.19
[월드 오브 탱크] T32  (0) 2013.08.18
[월드 오브 탱크] T29  (0) 2013.08.17
[월드 오브 탱크] JgPanther  (0) 2013.08.09
posted by DGDragon 2013.07.11 18:30






필자가 5티어까지 징징거리던 체력과 장갑의 문제를 해결해준 구축전차. 체력은 거의 2배가 되었고 장갑도 좋아졌다. 거의 완벽한 전차...가 될 뻔 했다. 포만 아니었다면.


월오탱에서 5티어와 6티어의 차이는 대단히 크다. 특히 플레이 유저가 적을수록 그런데, 8티엔 골탱 때문에 대기 인원수가 항상 제일 많은 편이고 때문에 8탑방이 제일 많이 열리기 때문이다. 5티어까지는 자신이 탑이 될 수도 있고 6탑 7탑도 걸릴 수 있지만, 6티어를 타면 5티어와는 차원이 다른 비율로 +2 티어 탑방에 끌려가게 된다.


그리고 이 전차는 그런 상황에서, 이전 티어 전차가 쓰는 것과 같은 관통력을 가진 포를 써야 한다. 필자가 7.5cm 포와 8.8cm 포 중에서 뭘 주력으로 썼는지는 기억이 잘 안 나는데, 뭘 쓰든 간에 골탄 비율을 상당히 높여야 할 것이다. -_- 기록을 보면 탄 자동 보급에 크레딧이 엄청나게 빨려나간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 기록도 자동 충전이 체크 안 되어있어서 그렇지 엄청 썼다.

posted by DGDragon 2013.07.10 18:30





낮은 체력이 아쉬운 전차. 장갑도 두꺼운 편은 아니다. 그래도 요리조리 몸 뒤틀다보면 가끔 도탄 나주고... 기동성이 꽤 준수해서 용서가 된다.


최종포가 일명 '배고밀'과 7.5cm 포가 있는데... 이 전차에겐 10.5cm포는 맞지 않는다는 느낌이었다. 10.5cm의 파괴력은 좋긴 한데 명중률이 0.5를 넘기다보니, 결국 맞추기 위해선 접근을 해야 하고 그러면 내가 때리기 전에 처맞고 차고로 가기 일쑤. 위의 스샷도 전부 7.5cm 들고 낸 성적이고, 10.5cm 들고 게임 잘 풀린 적이 없다. 6탑 7탑 갔을 때 뚫으려면 7.5cm의 골탄이 필수.


물론 지금은 10.5cm 골탄의 관통력이 너프를 먹어서 고민할 필요도 없다.

posted by DGDragon 2013.07.09 18:30



2티어는 자경으로 제꼈다. 명품이라는 칭찬이 자자한 구축이긴 하지만 자주포 빼고 뭘 타든 전진을 즐기는 필자라(아니 솔직히 두세대 얻어터져야 몸 사리면서 구축 플레이가 나오고 그 전엔 생각없는 RR), 낮은 체력과 약한 장갑은 굉장히 치명적이었다.


포 성능은 피해량, 관통력, 포각 등등 뭐하나 꿇리는게 없긴 하지만, 내가 그 전에 죽거든요! 그래서 경험치 대충 채우고 후딱 넘어갔다.


넘어갈 때 필경이 3600인데 받은게 3134뿐인 걸 보니 자경으로 넘겼나 보다. 그리고 헷저도 한 방에 넘기고 바로 스터그로 갔다. 헷저가 나쁘다고 생각하진 않았는데 정말 부품 호환이 미치게 안 좋아서, 부품 업글 좀 할 경치면 티어를 넘겨버릴 정도였기 때문에 바로 넘겨버렸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