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4.10.27 15:00
©吉崎観音/角川書店・サンライズ・テレビ東京・NAS

 케론성에서 지구 침략 온 케론인들. 선발대로 5명의 소대가 투입. 그러나 본대는 귀환해버리고, 남은 5명의 개구리들은... 가정부가 되었다(응?).

 소대장 케로로 중사와 그가 사는 히나타가, 그리고 다른 캐릭터들과 인간들의 웃기는 이야기.

 모든 이야기는 신 캐릭터 등장을 제외하고는 스토리가 이어지지 않는 단편 구성이며, 20분도 반으로 잘라서 1화에 2개 에피소드가 들어간다.

 그냥 보고 웃고 즐기는 개그물. 그리고 간간히 터지는 패러디들이 압권이다.

 패러디 대상은 주로 건담이지만(아예 캐릭터 하나가 건담 패러디 캐릭이다) 다른 애니메이션도 심심치 않게 등장. 대부분 유명해서 다들 한 번쯤 보거나 들어봤을 애니나 만화이므로 부담이 없다.

 시간이 어중간하게 비고 생각하기 싫을때 딱 좋은 애니.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4:53
Midori no Hibi
 원본 만화에 대해서는 안 봐서 패스.

 어느날 깨어나 보니 생판 모르는 여자애가 자기 오른손이 되어 있더라...라는 전개의 애니메이션. 자기를 계속 좋아해왔단다. 그럼 고백하지. 솔로 인생 15년짜리, 언제 누구든 준비되어 있던 인간인데.

 뭐 하여튼 그런 상황에서 감추려고 애쓰는 가운데 들킬 사람에게는 들키고 이런저런 사건이 생겨가는 나름대로 평범한 애니메이션이다.

 그리고 상황상 첫 화부터, 엔딩이 이미 예고된 애니에미션. 그래서 더 편하게 본 것 같다. 조금 과도하게 편해서 늘어지는 느낌도 없잖아 있을 정도. 만화책은 좀 더 꼬고 비틀린 전개가 된다지만, 13화짜리 애니메이션엔 그런게 들어갈 틈이 없다.

 그나마 유미라는 캐릭터를 넣기는 했지만 뭐랄까 한 몸이 된 두 사람에겐 끼어들 틈이 없었다. 불쌍한 유미. 그냥 옷벗고 대시했으면 그나마 반은 성공했을지도.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4:49
 일본 만화는 폭력과 섹스로 유명하다.

 엘펜리트는 그쪽으론 극으로 간 느낌.

 애니메이션은 폭력도 줄고 섹스는 거의 제로지만 만화책은 장난 아니었다.

 그러면서도 나름대로 스토리는 잘 이어가고 있긴 하더라만...

 다클로니우스. 돌연변이. 보이지 않는 손. 손에 의한 유전자 감염... 머리의 뿔.

 역시 보고 나서 돌이켜 생각해보면 설정의 모순이 굉장히 심각하다. 뭐랄까 고등학교 생물 시간에 잤구만 이 작가.

 그냥 보고 그냥 즐길 수 있다면 좋겠지만 피와 살이 튀어대니 그것도 아니고. 뭔가 찜찜한 애니메이션.

 애니메이션 마지막의 신파극은... 어이, 어린애들도 자기 부모부터 죽여댄다며?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4:45

가슴 리로드 =_=

ⓒ 海瀬壮祐/角川書店/グレネーダー製作プロジェクト
  ...웃었다. 코미디 애니메이션도 아닌데 1화 보면서 하이라이트 액션 부분 보면서 웃은 건 처음이다. 진짜 웃긴다.

 뭔가 있어 보이게 하려고 한 거 같긴 한데 멋있지도 않고 대단하지도 않다...

 도대체 뭘 생각하고 만든 거냐 니들. 사격장 가서 총 한 번 쏴보기는 한 거냐.

 시대는 전국시대. 조총, 권총, 산탄총, 자동소총이 한 장소에 등장하고 무사는 카타나로 총알을 튕겨낸다.

 애니메이션 라스트 보스는 레일건 들고 등장하겠구만.

 가슴 리로드가 특이해서 보려고 했는데 그림체도 그렇고... 가슴 리로드도 그다지 그럴 듯 하지 않다. 가슴에 근육이라도 달렸나.

폼잡은 건 좋은데 그딴 자세로 사격하다간 옷과 살이 타요 아가씨

posted by DGDragon 2004.10.27 14:25

(C)ブロッコリー・バンダイビジュアル・テレビ大阪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