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4.11.26 20:55

  서버 : 엘룬(예전 전쟁 5)
  선정이유 : IRC 패밀리 리나님을 따라옴.

  캐릭명 : Dgdragon
  작명이유 : 설명할 필요가 있나? 자기소개 참조.

  진영 : 호드
  선정이유 :
애들은 얼라!
남자는 호드!


  종족 : 타우렌
  선정이유 : 등빨 뽀대 최고다.

  직업 : 사냥꾼
  선정이유 : 공식 사이트의 성격 조사로 결과가 사냥꾼이라 별 생각 없이 솔로잉에도 강하고, 파티플에도 강한데다 펫 데리고 다니는 유일한 직업.

  레벨 : 25
  * 레벨 올리기용 플레이 없이 퀘스트만 열심히 진행했는데도, 워낙 플레이를 많이 하다 보니 이렇게 되었다. 완전 폐인.

  현재 펫 : 곰형 펫
  이유 : 고양이, 곰, 악어, 늑대, 거북, 독수리, 천둥매, 거미, 돼지, 전갈 등등의 무수한 종류의 펫을 꼬셔 보았으나 대부분 스탯과 능력치가 대동소이. 그나마 곰형의 체력이 가장 빠방함.

  성장 목표 : 장거리 대미지 딜러. 특성 포인트를 사격에만 올인하는 것도 고려 중.

  엘룬의 호드 여러분, 함께 합시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그리마 경매장.  (0) 2004.11.30
경악스런 하드 스와핑.  (5) 2004.11.27
필자의 캐릭터 소개.  (0) 2004.11.26
요리 고급을 배우다.  (2) 2004.11.26
호드로 대동단결(혹은 첫 PvP)  (4) 2004.11.25
사냥꾼Hunter 예찬론.  (6) 2004.11.25
posted by DGDragon 2004.11.26 20:20
  그제 일이다. =_= 와우저의 기본은 모든 일을 서버 다운 때 하는 게 아닐까;

 호드의 경우 응급처치와 낚시는 불모의 땅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지만, 요리의 경우엔 돌발톱 산맥을 경유해 가야 하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고, 또 먼 길이다.

 그렇지만 요리 스킬이 150을 채웠는데 안 올릴 수도 없고... 해서 요리 고급에 도전했다.

 사실은 몹보다는 얼라들의 뒷다마를 걱정했는데, 의외로 가는 길엔 호드든 얼라든 사람은 전혀 안 보이고 몹들만 가득가득. 그것도 레벨은 전부 최소 10 이상 높다;

 야수 추적 켜고 무조건 최대한 멀리 돌아가면서 길을 따라 이동했다. 마을 위치도 잊혀진 땅을 가로질러야만 도착가능한 위치;

가는 길에 웅덩이 발견. 낚시꾼Fisher의 피가 그냥 지나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

결과물은 미스릴 송어. 요리가 아직 175가 안 되어 날로 들고 다니는 중;

가는 길에 발견한 거대 괴수. 보는 순간 든 생각.


 한 번은 몹에게 쫓겨가면서까지 열심히 뛰었다. 곰탱이 몸을 던져 희생하지 않았다면 틀림없이 죽었겠지.

아아... 이 얼마나 반가운 말인가.


드디어 배웠다!


 그래서 즐거운 마음으로, 기념 삼아 낚시를 또 한 판 땡겼다. 그런데... 무지막지하게 실패한다; 기왕 온 거고 하니 와우 역사상 처음으로, 비싼 돈 주고 미끼 사서 써보기로 했다.

미끼 장착. 실버 단위의 돈을 내자니 손이 다 떨린다;

제법 그럴 듯 하긴 했지만... 역시 하는 김에 더 비싼 걸 썼어야 했나. 여전히 놓치는 물고기가 있다.


 왔던 길을 되돌아 가는 건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아 와이번을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아 피같은 실버여.

필자의 여정.

현재 스킬들. 아이템 주워서 못 쓰는 건 배가 아픈 관계로 돈 되는대로 무기 기술은 무조건 다 배웠다.


 이것으로 보조 스킬들은 모두 고급을 찍었다. 하지만 낚시 같은 건 벌써 200이 가까운데... 다음 단계는 레벨 40이 되어 퀘스트를 진행해야 대가에게서 배울 수 있다니 아쉬울 뿐. 미끼로 커버가 되려나 모르겠다.
posted by DGDragon 2004.11.25 19:35
  예절은 공포에서 비롯하였다. 서양의 악수도, 자신의 오른손에 검이 없다는 증명에서 시작한 것이다. 권력, 금력, 무력 등 인간이 스스로 만들고 숭배하는 3대 힘에 가까이 가면 갈수록 예절은 복잡해진다. 왜? 그런 곳에서 실수로 타인의 적이 되면, 그야말로 순식간에 파멸하기 때문이다.

  넷에서의 예절은 그 특수성 때문에 중요하다. 모든 교류가 바디 랭귀지 없이 글자만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오해와 곡해가 잘 생기고, 한 번 선입견이 생겨 관계가 틀어지면 회복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바람 부는 날 한강 고수부지에서 연장 들고 만나지 않는 한.

  그리고 필자는 예절 교육을 굉장히 엄하게 받은 편이라, 넷이고 실제고 '알고 있는' 예절은 철두철미하게 지킨다. 실제로 지금까지 딱딱하다, 거리감 느껴진다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_-) 버릇 없다, 예절 모른다는 말은 들은 적이 없다. 모 사이트에서 운영자와 싸울 때 한 번 제외하고. =_=

  하지만 반대로 그 예절이라는 것 자체가 '우리 안 친해요'의 표식인 것 같다.

  필자에게 가장 대표적인 건 반말과 존대다. 필자는 나이가 많든 적든 일단은 무조건 존대다. 설사 저쪽이 초등학생이든 중학생이든 존대말을 쓴다.

  그리고 친해져서 서로 좀 알게 되면 그때에야 동의 얻고 말을 놓는다. 물론 나이가 10년 이상 차이나면 무리겠지만 아직은 그런 분 못 뵈었고... 지금 가장 친한 애들도 전부 반말 패밀리.

  필자가 존대말을 쓴다는 건 별로 안 친하다는 뜻인 동시에, 언제 고개 돌리고 상대 안 해도 이상하지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뭐, 이건 특별하지도 않은, 누구나 다 마찬가지일 거라고 생각하는 점이지만.

  필자와 충분히 친밀도가 있는데도 필자가 상호 말높이에 대한 얘기를 안 꺼낸다면 이유는 둘 중 하나다.

  1. 사실은 필자 쪽에서 인지도가 없다. '뉘셈?'
  2. 끌어들일지 말지 고민 중이다. 다른 쪽에 방대한 인간관계를 구축한 분이라면 뻘쭘할 뿐.

  왜 이런 얘기를 구구절절히 늘어놓냐 하면, 물론 말 놓고 싶은 상대가 생겼기 때문이다. 남은 것은 타이밍과 용기 뿐. 역시 동성이든 이성이든 관계 변화를 위한 말을 꺼내는 것에는 많은 용기가 필요하다. 그래도 사랑 고백보단 쉽겠지만.
posted by DGDragon 2004.11.25 18:18

  일단 구호부터 외치고 시작하겠다.

애들은 얼라!
남자는 호드!

  필자가 하는 엘룬 서버는 가장 플레이어가 많은 서버인 동시에, 얼라이언스 대 호드 간의 인구 비율이 가장 비슷한 서버이기도 하다(정확한 건 GM도 모르겠지).

  덕분에 훼인 반열의 얼라이언스와 호드들은 시작한지 얼마 안 되어서부터 치고박기 시작했는데... 아예 한 쪽이 압도하면 몰라, 숫자가 비슷하니 정말 열심히 싸운다.

  솔직히 리나님 따라 엘룬에 오기는 했지만 필자는 '협동'을 좋아하지 '경쟁'을 좋아하는 성격은 아니다. 그런 건 리얼월드에서도 충분하고...

  그래서 분쟁지역인 돌발톱 산맥에 와서도 낚시를 하거나 퀘스트를 하는 등 PvP에는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어제 오전엔 무슨 일인지 나엘들이 대거 돌발톱 산맥에 와서 호드를 '사냥'하는 거였다. 이 쪽에서 가만히 사냥을 하는데도 저쪽에서 와서 마구 치는거다. 지연인지 자연인지 하는 27레벨 나엘 도적에게 3번 연속으로 눕자 필자의 인내심도 고갈, 눈에는 핏발이 서고 손은 키보드를 치기 시작한다.

  그래서 21레벨 오크 전사와 24레벨 타우렌 사냥꾼 필자가 즉석에서 만나 뭉쳐, 퀘스트 해결과 나엘 척살의 사명을 띠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래는 자랑스런 킬샷.

첫 대상 25레벨 나엘 사냥꾼. 이때는 오크 전사가 죽음.

두 번째 29레벨 나엘 사냥꾼. 필자가 죽었다. 하지만 잡기는 잡았음.

세 번째. 두 번째와 동일 인물. 어쨌든 잡기는 잡았다.


  엉뚱한 사람에게 화풀이한 느낌도 들긴 하지만; 하여튼 저쪽에서 먼저 공격해온 거니까!

  이날 결국 호드는 대동단결하여 주로 나엘들로 구성된 얼라들을 물리쳤다.

  아무리 얼라의 쪽수가 많다지만, 호드에겐 단결력이 있다! 뭉쳐라 호드여! 대동단결하라 호드여! 승리의 그날까지!
posted by DGDragon 2004.11.25 17:55
  아마 오신 분들의 대부분은 검색 엔진의 띨방함, 혹은 묘하게 어긋난 제목 때문에 원하는 정보와 관계 없는 엉뚱한 글을 보셨을 것이고,

  아닌 분들도 딱딱하고 재미없는 글에 진저리를 치셨겠지만,

  어쨌든 2천 히트 자축! 아싸라비야.

  2005년엔 1만 히트를 쳐보는 겁니다. 후핫핫핫.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