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4.12.27 19:26
  하울의 움직이는 성 일반판 (2disc)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기무라 타쿠야 외 목소리
 
   25일 저녁에 21세의 젊은 여성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이 애니메이션을 보았다...라는, 솔로들이 피를 토할 법한 상황 설명으로 이 글을 시작하고 싶었지만, 저 여성은 내 여동생이다. OTL.

  센과 치히로를 - 비디로를 빌려서 - 재미있게 보았기 때문에, 며칠 전부터 광고 볼 때마다 하울 타령. 어쩔 수 있나. 봐야지. 필자도 센과 치히로는 재미있게 봤고.

  애니야 뭐 그때그때 영상들도 좋았고 캐릭터들도 좋았고 개그들도 좋았고 그랬지만... 뭐냐 이 국산스런아마추어 같은 스토리 전개.

  원작이 있다고는 들었지만, 관객들에게 원작 읽고 오라는 영화가 있나? 2시간의 스토리 전개에 방해되는 건 다 쳐내고, 꼭 필요한 핵심만 집어서 말하라고.

  소피 - 저주, 하울 - 전쟁. 이 네 개의 키워드에 얽힌 설정과 이야기가 많'은 듯' 한데, 확실하게 말한다기 보다 슬쩍슬쩍 지나가는 형식이라 필자 같이 눈치 없고 둔한 사람은 상황이 어찌 돌아가는지 하나도 파악이 안 되었었다. 지금 이 글 쓰기 전에 다른 블로그들 몇군데 돌아보고 정보 수집해서, 머리 속에서 분석 작업하면서 하나하나 이해하는 중.

  어디서 본 감독 인터뷰 중에 '여러번 보게 되는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싶었다'라는 문구가 있두만. 그런데 이런 식으로 여러 번 보게 만드는 애니는, 필자에겐 감독의 실력 부족작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

  감독이 애니메이션의 대가? 벌거벗은 임금님의 술수는 좋아하지 않는다.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진 게지.
posted by DGDragon 2004.12.26 18:30

 울다만 바로 다음 난이도의 줄파락 인던.

 솔직히 인던 자체 난이도는, 전체적인 개체 수와 무리 짓는 수가 적어 아주아주 쉬운 인던이지만... 여러번 도전해야 했고 클리어해야했던 이유는... 망할 자동탐사막대 퀘스트 때문.

 오른쪽 스샷의 피라미드 위에 올라가서 잡힌 사람들을 풀어주면, 약간의 정예몹이 섞인 세자리 수에 가까운 몹들이 러시해온다. 물론 한 번에 백마리가 오는 건 아니지만... 거의 10분 넘게 계속 죽이고 죽이고 또 죽여야 하니... 끝없이 힐을 넣어야 하고, 끝없이 힐러에게 붙는 몹을 떼내야 하니 이게 개압박.

 만렙 도적과 같이 갔다가 실패한 일도 있었다. 50레벨 중반대 사제와도 실패한 일도 있었다. 길드 주술사 튀폰과 다른 드루이드님과 하니까 그나마 쉽게 깨지더라...

 그런데, 기껏 클리어해서 퀘스트들을 정리하려고 보니 가즈릴라가 빠져있었다. ...그놈 잡으려면 망치를 미리 준비했어야 하는 것이었다. 게다가 그 망치는 줄파락과 맞먹는 정예몹들이 즐비한 산의 정상에 있었다.

 그리고, 더페이형은 보스가 주는 판금 어깨 보호구를 원했는데 그게 안 나왔다고 했다.

 별 수 있나. 동부 내륙지로 가서 유신이는 하이딩으로 걸어올라가고 나는 계단까지 코도 타고 가서 죽은 척, 쉬었다가 코도 타고 가서 죽은 척... 나는 실패했고 유신이가 망치 획득.

 진짜 마지막으로 도전한 레이드. 다행히 줄파락의 모든 퀘 완수했고, 나는 앞서 썼던 라이칸의 선물을 얻고, 페이형도 그 어깨 갑옷을 입수.

 울다만과 줄파락만 계속 실패하다가, 정말 오래간만에 상쾌하고 깔끔하게 끝난 레이드였다. 속이 다 시원했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탈학카르 클리어.  (2) 2005.01.06
마라우돈 클리어.  (2) 2005.01.05
줄파락 클리어.  (4) 2004.12.26
울다만 좌절기.  (0) 2004.12.26
드래건 슬레이어.  (2) 2004.12.25
지름신, 그분의 뽐뿌질을 받자와.  (0) 2004.12.25
posted by DGDragon 2004.12.26 12:40

그림로크 잡는 중에 축소가 걸렸다.

톱퍼형님의 해골 댄스


 울다만. 황야의 땅에 있는 40대 중반을 위한 인스턴스 던전. 그 관련 퀘만도 예닐곱에 달하는 던전이다.

 길드에 들고 두번째 레이드... 하지만 모두 실패했다.

지팡이를 조립해서 레이저를 쏘면

거인이 등장. 인디아나존스?


 힐러가 부족했을 때도 있었고, 팀웍이 나빴던 때도 있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인던 처음 지역의 그 미칠듯한 리젠 속도... 거의 20~30분이면 모두 리젠되니 부활을 제대로 못하면 그때마다 그놈들을 다 밀어야 하고, 밀다보면 이후 통로 애들도 거의 전부 리젠...

 죽다보면 떨어지는 아이템 내구도. 그런데 황야의 땅에선 물건 수리가 안 된다. ...대체 어쩌라고!

역시 나엘은 예쁘다.

랙. 저 자세로 언덕을 오르락

내리락하는데 웃겨서... " tt_link2="" tt_w2="240px" tt_h2="300px" tt_alt2="" />
 그리고 거기에 더불어 그때 한창 난리쳤었던 서버 지X. 아니 인던은 서버가 따로라며. 그런데 그 안에서도 랙이라니.

 대여섯번은 시도했던 것 같다. 그림로크까지도 3번인가 갔었다. 하지만 결국 거기까지였다.

 퀘스트는 메인 퀘스트 하나 빼고 모두 마쳤고, 레벨도 50을 넘겨버렸다. 에잉 안 해. 마라우돈과 학카르 레이드나 준비해야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라우돈 클리어.  (2) 2005.01.05
줄파락 클리어.  (4) 2004.12.26
울다만 좌절기.  (0) 2004.12.26
드래건 슬레이어.  (2) 2004.12.25
지름신, 그분의 뽐뿌질을 받자와.  (0) 2004.12.25
오늘의 횃숀.  (0) 2004.12.24
posted by DGDragon 2004.12.25 19:21

44레벨 정예 드래건. 지금은 아무것도 아니지만 저때만 해도 압박이 상당했다.

첫번째로 나오는 녀석.


 ...라고 써놓으면 멋있어 보이긴 하지만; 와우의 세계에서 드래건이란 그저 좀 강한 몹일 뿐.

 그래도 급은 상당히 높아서 30대 중반의 새끼 용을 제외한 나머지 종류는 거의 전부가 최소 40레벨 이상의 정예이며 상당히 강하다.

가볍게 쓰러뜨림.

퀘스트에 참가한 인원들.


 정예 드래건들과 처음 만나게 되는 황야의 땅의 깨어진 동맹 퀘스트. 원래 드래건들은 데쓰윙과 함께 오크에게 복속했던(워크래프트 2)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어찌된 건지... 하도 오래되어 기억도 안 난다.

 하여간 페이형님과 즉석에서 모은 파티원, 그 파티원이 응원차 부른 50레벨 사제와 도적 등 빵빵한 파티로 출발.

드래건하면 역시 브레스다. 만약 스날러를 테임했었다면 즉각 몸빵으로 내세웠겠지만...

돌아가는 길. 남들 다 탈 것 타는데 혼자 뛰는 처량한 신세.


 그래도 나오는 몹이 50레벨 정예몹 둘인지라, 현장에서 만난 호드 1파티와 얼라 1파티까지 무언 혹은 유언의 동맹을 맺고 함께 퀘스트를 수행했다.

 그 필드에 널린게 44레벨 정예 드래건이고 퀘스트를 통해 소환하면 50레벨 정예 드래건 2마리가 시간차로 나오는데 도대체 몇마리가 쓰러졌는지 기억도 안 난다;

 하여간 총신이 녹도록 발포해서 결국 퀘스트 완료. 앞으로도 무수한 드래건을 눕히겠지만, 역시 처음한 것이 가장 인상 깊게 남을 듯 싶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줄파락 클리어.  (4) 2004.12.26
울다만 좌절기.  (0) 2004.12.26
드래건 슬레이어.  (2) 2004.12.25
지름신, 그분의 뽐뿌질을 받자와.  (0) 2004.12.25
오늘의 횃숀.  (0) 2004.12.24
길드 정모.  (0) 2004.12.24
posted by DGDragon 2004.12.25 09:36
  이른바 '신도'들의 자격 요건은 현실에서 카드를 돌려막기 하는 정도 아니면 껴주지도 않을 정도인 듯 하더라만... 뭐 게임상에서도 지르는 건 지르는 거니께.

 나는 현실에선 절대 지를 수 없다. 현찰이 없으니까. 월단위로 용돈 받는 것도 아니고, 그때그때 사용 목적을 밝히고 2, 3만 원씩 받는 게 다다. 나이 스물셋 먹고 참 구질구질하지만...

 대신 게임상에선 충동적으로 잘 지르는 편이다. 라그에서도 두어번 질렀다가 모두 후회했었지... -_-

1. 코도.


2. 심장적출 석궁.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다만 좌절기.  (0) 2004.12.26
드래건 슬레이어.  (2) 2004.12.25
지름신, 그분의 뽐뿌질을 받자와.  (0) 2004.12.25
오늘의 횃숀.  (0) 2004.12.24
길드 정모.  (0) 2004.12.24
스날러를 테임하다.  (2) 2004.12.2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