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DGDragon 2004.12.24 21:39
  300MB/Day에서 1GB/Day로 333.3%의 확장을 실시.

  다음 RSS 구독자 1300여명이 진짠지 가짠지, 하여튼 링크질은 아닌 것 같고, 트래픽을 늘리는 수 밖에.

  14,000원 들었다.

  그런데 지금까지 트래픽이 134MB여서 후회 중. 제길 괜히 늘렸나...

  에잉 저 트래픽이 넘치도록 블로그 잘 키워보는거다.

'잡담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um RSS Net의 Best 채널 짱먹다.  (6) 2004.12.31
컴퓨터, 네가 나를 끝까지 엿먹이는구나.  (6) 2004.12.29
트래픽 확장.  (0) 2004.12.24
트래픽 초과, 무엇이 문제인가!  (5) 2004.12.22
Toeic 첫 수업.  (3) 2004.12.21
서울에 가다.  (0) 2004.12.21
posted by DGDragon 2004.12.24 21:18

 멋을 부리는 건 중요한 일이다. 인간이 정보를 받아들일 때 시야의 비중이 무려 80%. 이것만 휘어잡을 수 있다면 상대방에게 좋은 인상을 주는 건 식은 죽 먹기. ...라는 문제가 아니라, 게임하면서 제일 오래 보는게 자기 캐릭이니 어찌 신경을 안 쓸 소냐.

 그러나 MMORPG의 경우 장비는 캐릭터의 성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뽀대냐, 실용성이냐?

 필자는 거의 무조건 실용성. 일단 성능이 후지면 아무리 뽀대가 좋아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실용성이 받쳐준다면 그건 별개의 이야기.

 퀘스트를 하기 위해 불과 몇시간 전 클리어한 줄파락에서 주운 멋진 아이템, 라이칸의 유물.

 늑대의 머리가 정말 멋지다. 옵션도 미칠듯이 빠방한 것이, 적어도 며칠간은 하고 다닐 듯. 민첩 +16이나 그 이상의 옵션이 없다면 말이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래건 슬레이어.  (2) 2004.12.25
지름신, 그분의 뽐뿌질을 받자와.  (0) 2004.12.25
오늘의 횃숀.  (0) 2004.12.24
길드 정모.  (0) 2004.12.24
스날러를 테임하다.  (2) 2004.12.23
엘룬 호드 중 내가 싫어하게 된 2명.  (6) 2004.12.23
posted by DGDragon 2004.12.24 14:04
  라고 쓰고 보니 오프라인에서 만난 것 같지만, 온라인 모임.

  1. 길드 휘장 결정과

  2. 서로의 친목도모를 위한 모임이었다.

  12월 19일 일요일 20:00시여서 그때 서울에 올라갈 예정이었던 나로서는 참석할 수 있을까 없을까 걱정했었는데, 마침 그 때 축구 한독전이 있자 아스가 날 내비두고 TV를 보는게 아닌가. 그래서 무사히 참가. ...하지만 정모라고 해봤자 늘 접속하는 고레벨 훼인들만 모였더라;

  길드 휘장 결정은 별 할말이 없다. 필자는 길드 이름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별과 달의 문양을 달고 싶었지만 길드원들의 '뽀대' 타령에 밀려 독수리로 결정. 나머지 외곽선과 색깔은 마음에 들지만, 독수리랑 우리 길드랑 무슨 관계라고. -_-

  그리고 친목도모를 위해, 참석했던 사람들끼리 간단히 나이를 포함한 자기 소개를 하고, 상호 형아우 대접하기로 결정. 필자는 중간 정도 되더라.

  하지만 역시... 여자는 없었다. AMG.

  여동생이나 누님 길드원 대모집. 상시 환영. 크리스마스 이브날에 이런 글이나 쓰고 제길 추하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름신, 그분의 뽐뿌질을 받자와.  (0) 2004.12.25
오늘의 횃숀.  (0) 2004.12.24
길드 정모.  (0) 2004.12.24
스날러를 테임하다.  (2) 2004.12.23
엘룬 호드 중 내가 싫어하게 된 2명.  (6) 2004.12.23
붉은 수도원 한 번 더.  (0) 2004.12.21
posted by DGDragon 2004.12.23 20:44
  이 주제로 처음 글 쓰겠다고 했을 때, IRC에선 너무 흔한 얘기라고 말리는 분위기였다만, 필자가 이렇게 따로 글을 써가며 말하고 싶은 건 "아이고~ 통신어체 심하네~ 맞춤법은 왜 이리 틀리냐~"는, 남들 다 하는 한탄은 아니다. 그러면 재미없지.

  일단 이 블로그의 게스트 란의 6번 글을 보자. 뭐 학교 욕이나 쓴 사람 흉을 보자는게 아니고, 지금 대학 석사 과정에 있다면, 군대 갔다왔다면 20대 중반 정도의 나이다.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모뎀으로 하던 PC 통신은, 적어도 지금 같은 국어 파괴를 낳거나, 사용자들의 맞춤법 체계를 오염시키진 않았다. 인터넷이 유행해서 지금의 통신어체가 퍼지기 시작한 건 대략 4~5년 정도 전부터. 필자의 나이대나 그 이상의 나이를 가진 사람들은, 지금의 통신어체를 적어도 고등학생 이상의 학력 때 접했다는 이야기다.

  그런데도, 기말고사에 외계어 쓴다고 교수가 한탄할 정도로, 심각한 통신어체 오염을 보이고(그것도 경북대학교생이), 마침내는 학사, 석사 급 사람들마저 맞춤법을 틀린다. 뭐 띄어쓰기 같이 헷갈리는 부분 얘기도 아니고, 실제 채팅할 때의 언어 얘기도 아니다.

  문제는 넷에서 타인에게 '말'을 하는게 아니라, 자신의 의도를 전할 목적으로 제대로 된 '글'을 써야 할 때도, 심지어는 오프라인에서 진지하게 제대로 글을 쓸 때도 통신어체 억제가 안 되고, 맞춤법 지키기가 안 된다는데 있다. '통신상에서 대화하기' 모드와 '오프라인에서 글쓰기' 모드의 전환이 안 되고, 전자가 후자를 완전히 먹어버렸달까.

  뭐 이유야 생각해보면 간단하다. 부실한 국어 교육과, 학창시절에도 한달에 1권도 읽지 않는 책. 대신 노출되는 매체는 출판사도 맞춤법 신경끄고 마구 뿜어내는 환협지와, 끝을 볼 수 없는 바닥까지 하향 평준화된 지저분한 넷의 게시판. 후자쪽에 압도적인 노출도를 보이니 세상의 어느 누가 그 오염에서 버틸 수 있단 말인가.

  하지만 세상은 여전히 토익에 미쳐돌아가고 있는 듯 하다. 뭐 이 수준을 한 반백년만 유지한다면, 국회에서 '궁민뉘마들아 이제 엉망진창 한글 대략 안 쓰셈. 아푸론 English가 표준. 구럼 ㅅㄱ여'라는 유지의 발표문이 낭독...되려나?
posted by DGDragon 2004.12.23 12:39

 아 애증의 그 이름. 42레벨 된 순간부터 47레벨에 꼬신 그제까지, 일주일 가까이 수십번을 들락날락하고, 한 번은 3시간 정도 잠복도 해본 스날러. 은신한다는 얘기에 은신 추적 켜고 돌아다니는 삽질까지...

 결국 노력이 결실을 맺어, 테임 해버렸다.

 하지만 지금까지 써본 결과, 그저 그렇다. 다만 차이점이 있다면 40레벨 이후로는 캐스터 계열의 몹에게 곰탱이 맥을 못 추던 것에 비해, 일반 밀리몹 수준의 몸빵은 가능하다는 것 정도? 그외의 점에서는 모든 면에서 곰탱에게 뒤지는 듯... 무엇보다 할퀴기가 안 된다는 점이 치명적.

 이제 다른 특이한 펫이 없다면, 화염 레지 240이라는 불타는 로크를 테임해서 3마리 체제로 나갈 듯 싶다. 곰탱은 물리 몸빵, 스날러는 일반 캐스터 몸빵, 로크는 화염계 몸빵... 특히 용족이나 화염 정령 등 기본 공격이 화염 속성인 놈들에게는 아주 제대로일 듯.

 그나저나 이름을 뭘로 짓는다. 곰탱이야 순간의 충동으로 지은 '달려라최강곰탱'이 의외로 마음에 드는데, 스날러의 경우엔 그다지 떠오르는게 없다. 하도 안 나와서 한 때 '심팔놈의똥강아지'로 지을까 했는데 막상 그렇게 지으려고 하니 좀 그렇다. 며칠 고민해봐야할 듯.

부록으로 스날러 테이밍 가이드 나간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횃숀.  (0) 2004.12.24
길드 정모.  (0) 2004.12.24
스날러를 테임하다.  (2) 2004.12.23
엘룬 호드 중 내가 싫어하게 된 2명.  (6) 2004.12.23
붉은 수도원 한 번 더.  (0) 2004.12.21
울다만 실패 - 원인 : 리더 부재.  (4) 2004.12.16

티스토리 툴바